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6-24 11:23:15
기사수정


▲ 두산인프라코어가 협력사 육성 프로그램 ‘2019 리딩 서플라이어’를 시작했다. 프로그램 참여 협력사 5곳 가운데 하나인 태화물산에서 관계자들이 한 자리에 모여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기계신문] 두산인프라코어는 협력사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인 ‘2019 리딩 서플라이어(Leading Supplier)’ 활동을 시작했다고 24일 밝혔다.


리딩 서플라이어는 선진 사례와 혁신 기법을 전파해 협력사의 경쟁력을 높이는 두산인프라코어 동반성장 활동이다. 자체적인 협력사 육성 프로그램(Doosan Supplier Excellence Program)을 기반으로 협력사의 생산 운영, 품질 보증, 제조 기술 등을 지원한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올해 리딩 서플라이어 대상 업체로 선정된 5개 협력사와 육성 프로그램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우선 협력사의 제품 품질과 납기 준수율을 개선하는데 집중하고, 활동이 종료된 후에도 협력사 스스로 개선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육성기, 사후관리, 자생력 강화, 내재화 등 총 4단계로 활동을 세분화했다.


올해는 특히 생산 전 과정을 디지털화하는 솔루션을 결합해 생산성과 품질, 고객만족도를 높이는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중점을 두고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 두산인프라코어가 협력사 육성 프로그램 ‘2019 리딩 서플라이어’를 시작했다. 두산인프라코어 구매총괄 이용진 상무(사진 왼쪽)와 대경기업 조영호 대표이사가 프로그램 양해각서를 체결한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2014년부터 지난 해까지 전체 협력사 540여 곳 가운데 26개 협력사를 선정해 리딩 서플라이어를 진행해왔다. 2018년 참여 협력사인 테스크는 제조 라인 레이아웃 개선을 추진해 물류 동선 최적화, 생산 효율 향상 효과를 거뒀다.


양산품 초기 품질도 기존 대비 2배 이상 향상된 성과를 달성했다. 볼트류를 공급하는 평산볼트기공사는 가공 공정을 통합, 개선해 부품당 작업시간을 1분씩 단축하는 효과를 얻었다. 또한 품질 이슈 재발방지 활동 등을 통해 고객 품질을 기존보다 82%(1백만개 중 22개 불량 발생→4개로 감소) 향상시켰다.


2017년 리딩 서플라이어에 참가해 품질과 납기 준수율을 개선했던 혜인정밀 대표는 “직원들이 의욕적으로 변하면서 표정이 밝아졌다는 것이 가장 큰 성과”라며 “누가 시켜서 하는 일이 아니고 직원들 본인이 만드는 제품에 대해 자부심을 가지게 되어 개선 활동을 지속하는 동력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리딩 서플라이어는 협력사와의 선순환적 파트너십을 공고히 해 협력사의 경쟁력을 키우기 위한 상생 활동”이라며 “협력사는 모기업 경쟁력의 원천으로서 제품과 품질, 서비스 등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상생협력 활동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35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비젼와이드코리아
서브우측_디벨컴퍼니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우측_대하기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