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6-26 10:15:18
기사수정


▲ LS전선 클린룸용 무(無)정전기 케이블 시스템 e-FlatekTM(이플라텍)



[기계신문] LS전선은 클린룸용 무(無)정전기 케이블 시스템 e-FlatekTM(이플라텍)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케이블이 움직일 때 분진 발생을 최소화하면서도 정전기가 생기지 않도록 한 것으로, 미국에 이어 세계 2번째 개발이다.


클린룸의 계측, 생산 장비 등에 사용하는 케이블은 분진이 발생되지 않도록 피복 소재로 일반적인 폴리염화비닐(PVC) 대신 테프론을 사용한다. 문제는 테프론은 정전기가 PVC에 비해 10배 넘게 발생해, 장비에 오류가 생기게 하거나 제품의 정밀도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것이다.


LS전선은 케이블의 전기와 열이 통하지 않도록 하는 절연 재료 기술을 활용하여 전기 저항을 낮춰 정전기가 발생하지 않게 했다. LS전선은 향후 국내 반도체, 디스플레이 업체는 물론 유럽과 일본의 정밀기기, 제약 업체 등을 대상으로 마케팅을 확대할 계획이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LS전선은 첨단 케이블 소재와 제품 개발을 위한 R&D에도 지속적으로 투자하면서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특히 전기차용 고전압 하네스와 ESS 부품, HVDC 케이블 개발 등을 통해 미래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37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옥수금속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