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7-01 12:24:36
기사수정


▲ ㈜한화가 자체 기술로 개발한 전자뇌관 하이트로닉(HiTRONIC)의 성능을 대폭 개선한 하이트로닉Ⅱ를 새롭게 출시했다. 사진은 전자뇌관 자동화 생산 설비 운영 모습



[기계신문] ㈜한화가 자체 기술로 개발한 전자뇌관 하이트로닉(HiTRONIC)의 성능을 대폭 개선한 하이트로닉Ⅱ를 새롭게 출시했다. 한화는 신규 발파공법 및 제품을 요구하는 시장 환경에 맞춰 2010년 전자뇌관 개발을 시작하여 2015년 국내최초이자 세계 5번째로 자체 개발한 전자뇌관 하이트로닉을 출시한 바 있다.


전자뇌관이란 최첨단 전자칩에 의해 제어되는 뇌관(Detonator)으로 기존 전기·비전기 뇌관에 비해 지연시간(delay time)이 정교해 발파로 발생되는 진동 및 소음 감소, 파쇄입도 개선, 다중 및 대량 발파 등이 가능해 굴착(발파) 작업 효율성 개선 및 공사 원가 절감 등의 효과가 있다.


하이트로닉Ⅱ는 기존 하이트로닉에 비해 최대 지연시간을 3~4배 증가시켜 보다 정밀한 발파작업이 가능하며, 이중접점 커넥터를 적용해 안전성을 높인 전자뇌관이다. 특히 대량 발파가 가능하도록 발파기(Blaster)당 최대운용 발수를 3천발로 3~4배 증가시켰을 뿐만 아니라 발파기를 21대까지 연결할 경우 63,000발을 동시에 발파할 수 있어 광산, 토목, 건설 등 각 현장에 맞는 최적의 운용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 ‘전자뇌관’ Hitronic2 신제품



전자뇌관은 상대적인 고가에도 불구하고 사용의 편리성과 발파작업의 효율성이 높아 생산원가를 절감할 수 있다. 따라서 2019년 기준 연간 2천만 발로 추정되는 세계 전자뇌관 시장은 연평균 25% 이상 성장하여 2024년에는 6천만 발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처럼 전자뇌관의 사용이 늘어나는 것은 발파굴착이 어려웠던 도심지 터널, 수직구 및 재개발 지역 등 민가나 시설물이 가까운 현장에서 기존 기계식 굴착공법의 대체공법으로 사용되거나 광산 지역에서 대량 발파 등의 용도로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화는 올해 하이트로닉Ⅱ 출시를 시작으로 2024년까지 전 세계 전자뇌관에서의 시장점유율을 25%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한화는 신제품 출시에 맞춰 지난 6월 보은사업장에 연간 최대 300만 발 생산능력을 갖춘 전자뇌관 자동화 생산시설을 완공했으며, 향후 시장 규모의 성장에 따라 생산능력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전자뇌관 자동화 생산 설비



한화의 전자뇌관 자동화 생산시설은 기존의 수동 생산방식을 벗어나 로봇, 레이져, 비전시스템 등 신기술을 접목하여 휴먼에러로 인한 품질 문제를 최소화하고 작업자의 안전을 확보하는 동시에 생산능력을 증대시켰다.


한화 관계자는 “하이트로닉Ⅱ는 한화가 자체 기술로 개발한 고효율의 전자뇌관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제품”이라며 “국내외에 적극적으로 공급하여 발파 기술 선진화를 이루고, 이를 통해 글로벌 마이닝 서비스(Mining Service) 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화는 앞으로도 생산원가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대규모 광산과 도심지에 가까운 대심도 터널 등에 전자뇌관 등을 적극 공급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광업이 발달한 호주, 미주지역 등의 광산 현장에도 활발하게 진출해 국내 마이닝 서비스 기술력을 전 세계에 적극적으로 알려나갈 예정이다.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41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비젼와이드코리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디벨컴퍼니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