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7-02 16:29:53
기사수정


▲ 산업통상자원부는 주력산업과 미래 유망분야 인력수요 대응을 위하여 산업전문인력역량강화사업을 통해 석·박사급 인력양성을 지원 중에 있으며, 인력 부족이 예상되는 신산업 분야에 대한 선제적인 인력양성 지원을 위해 차세대 반도체, 차세대 디스플레이, AR·VR 등을 포함한 12개 분야를 2020년 신규과제로 추진할 계획이다.



[기계신문] 산업통상자원부가 유망 신산업인 차세대 반도체, 차세대 디스플레이, 사물인터넷(IoT) 가전,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첨단신소재의 산업기술인력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2017년 5개 신산업 산업기술인력은 총 10만 9천명이며, 부족인력은 4,183명으로 나타났다. 또, 2027년에는 총 16만 5천명이 필요할 전망으로, 이는 2017년 말 대비 5만 6천명이 순증가한 것이다.



▲ 유망 신산업인 차세대 반도체, 차세대 디스플레이, 사물인터넷(IoT) 가전,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첨단신소재의 산업기술인력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2017년 5개 신산업 산업기술인력은 총 10만 9천명이며, 부족인력은 4,183명으로 나타났다.



차세대 반도체는 기존 반도체를 훨씬 뛰어 넘어 인공지능과 같은 새로운 기능을 포함하거나 소모전력을 크게 개선한 반도체로서, 차세대 반도체 사업에 참여기업은 578개사로 추정되며, 공정·장비 분야 및 10~19인 이하의 소규모 기업이 높은 비중(38.2%)을 차지하고 있다.


2017년 말 기준 산업기술인력 현원은 27,297명이며, 부족 인원은 1,146명, 부족률은 3.8%로 나타났다. 분야별로는 공정·장비에서 13,405명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 부족인원 역시 가장 많다. 부족률은 메모리반도체에서 5.7%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 차세대 반도체 분야별 현원 및 부족인원, 부족률



전기·전자공학(50.4%), 기계·금속공학(23.1%) 전공자들을 가장 우선적으로 채용할 것으로 나타났으며, 2027년까지 43,679명으로 총 수요가 예상된다.


이 중 공정·장비 인력 비중이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되고, 연평균 증가율은 시스템 반도체 분야가 7.7%로 가장 높을 것으로 전망되며, 이는 장비 성능 고도화 필요 및 공정·장비 시장 확대에 기인한다.


생산기술·생산, 연구개발, 설계·디자인 등의 순으로 많은 인력이 필요할 전망이며, 향후 10년간 연평균 증가율은 설계·디자인 7.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유망직무는 초고집적·이머징 메모리 개발 메모리 반도체 연구직, 인공지능·IoT의 기술 구현 반도체회로설계 시스템 반도체 연구직이다.


차세대 디스플레이는 응용기기 정보를 제약 없이 제공할 수 있도록 크기, 해상도, 소비전력 등 성능이 개선된, 또는 새로운 형태의 디스플레이를 말한다. 차세대 디스플레이 사업에 참여기업은 420개사로 추정되며, 소재·부품 분야 및 20~99인 이하의 중소기업이 높은 비중(36%)을 차지한다.


2017년 말 기준 산업기술인력 현원은 13,759명으로 부족 인원은 834명이며, 부족률은 5.5%로 나타났다. 공정·장비에서 6,595명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 부족인원 역시 가장 많다. 부족률은 소재·부품 6.5%로 가장 높다.



▲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별 현원 및 부족인원, 부족률



디스플레이 공학(34.4%), 전기·전자공학(33.3%), 기계공학(16.3%) 전공자들을 가장 우선적으로 채용할 것으로 나타났으며, 총 수요는 2027년까지 21,824명으로 예상된다.


공정·장비 인력 비중이 가장 높을 것으로 예상하며, 연평균 증가율 역시 공정·장비(5.0%)가 가장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생산기술·생산, 연구개발, 설계․디자인 순으로 많은 인력이 필요할 전망이며, 이는 차세대 디스플레이로의 빠른 전환을 위한 기업의 적극적 투자에 기인한다.


유망직무로는 투명성·폴더블·롤러블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구현 소재 연구직, 다양한 제품·공간에 적용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 디자인직 등이 있다.


IoT가전은 인간이 거주하는 공간, 사용기기에 IoT기술을 접목시켜 즐겁고 경제적인 삶의 가치를 제공해주는 가전제품·관련 응용 서비스 산업을 말한다. IoT가전 사업에 참여 기업은 406개사로 추정되며, 전기전자 분야 및 10~19인 이하의 소규모 기업이 높은 비중(40.9%)을 차지한다.


2017년 말 기준 산업기술인력 현원은 30,634명으로 부족 인원은 880명이며, 부족률은 2.8%로 나타났다. 분야별로는 전기전자에서 27,225명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부족인원 역시 가장 많았다. 부족률은 정보통신 6.9%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 IoT가전 분야별 현원 및 부족인원, 부족률



전기·전자공학(69.0%), 기계·금속공학(14.4%), 컴퓨터·통신공학(13.8%) 전공자들을 가장 우선적으로 채용할 것으로 나타났으며, 2027년까지 총 수요는 46,744명으로 예상된다.


분야별로는 전기전자 인력 비중이 가장 높고, 연평균 증가율은 전기전자가 4.1%로 가장 높을 것으로 전망이며, 이는 건강 모니터링, 음성인식 기기 등 접목 영역이 광범위해짐에 기인한다.


생산기술·생산, 연구개발, 설계·디자인 순으로 많은 인력이 필요할 전망이며, 우리나라 기술 수준도 높아 시장의 빠른 성장세로 인해 생산 규모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유망직무는 IoT전자 기기 개발직, IoT 제품/서비스의 보안성을 평가하는 IoT홈보안 전문직, IoT가전 빅데이터 분석직, IoT 융합서비스 기획직이다.


AR·VR은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기술 기반으로 가상의 현실에서 실제와 유사한 경험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디바이스, SW/콘텐츠, 응용서비스 산업이다. AR·VR 사업에 참여기업은 407개사로 추정되며, SW/컨텐츠 분야 및 10~19인 이하의 소규모 기업이 높은 비중(59.7%)을 차지하고 있다.


2017년말 기준 산업기술인력 현원은 4,782명으로 부족 인원은 286명이며, 부족률은 5.4%을 나타났다. 분야별로는 SW/컨텐츠에서 2,579명으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 부족 인원도 가장 많았다. 부족률은  디바이스 6.8%로 가장 높다.



▲ AR·VR 분야별 현원 및 부족인원, 부족률



컴퓨터·통신공학(74.9%), 전기·전자공학(12.8%) 전공자들을 가장 우선적으로 채용할 것으로 나타났으며, 2027년까지 총 수요가 9,017명으로 예상된다. 분야별로는 SW/컨텐츠 비중이 가장 크며, 응용서비스 연평균 증가율이 가장 높을 것으로 전망으로, 이는 게임 위주 서비스에서 의료·교육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된 것에 기인한다.


연구개발, 생산기술·생산, 설계·디자인 순으로 인력이 가장 필요할 전망이며, 특히 연구개발의 단계 기업 비중이 높아, 다수 기업이 시장 창출·진입 전 단계일 것으로 추정된다.


사업단계 사업체 분포는 연구기획·연구개발(39.8%) > 제품판매(23.8%) > 완성품 생산(14.4%) 순으로 나타났으며, 유망직무는 가상 항공기·선박 등 체험 모션시뮬레이터와 가상환경 컨트롤러 및 감각재현 장비 연구개발직, 가상·증강현실 콘텐츠 기획자 및 디자이너 등이다.


첨단신소재는 산업의 기반이 되거나 산업간 연관효과가 큰 기초 물질을 활용하여 소재별 융·복합을 통해 성능과 기능을 향상시키는 산업이다. 첨단신소재 사업에 참여 기업은 1,429개사로 추정되며, 첨단화학 분야 및 20~99인 이하의 중소기업이 높은 비중(48%)을 차지한다.


2017년 말 기준 산업기술인력 현원은 32,101명으로 부족 인원은 1,037명이며, 부족률은 3.1%로 나타났다. 그 중 첨단화학의 인력 비중이 가장 높고, 부족인원도 가장 많다. 부족률은 첨단세라믹이 4.7%로 가장 높다.



▲ 첨단신소재 분야별 현원 및 부족인원, 부족률



화학공학(41.6%), 금속·재료공학(22.2%), 기계공학(11.1%) 전공자들을 가장 우선적으로 채용할 것으로 나타났으며, 2027년까지 43,576명으로 총 수요가 예상된다. 분야별로는 첨단화학의 인력 비중이 가장 높고, 연평균 증가율 역시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경량화 소재 등 인력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직무별로는 생산기술·생산, 연구개발, 품질관리 순으로 인력이 가장 필요할 전망이며, 장기·골 대체 소재, 경량 소재 등 고부가가치 시장 선점을 위해 연구개발 및 품질관리 인력 수요가 증가할 전망이다. 유망직무는 기존 섬유기술과 첨단기술의 융합을 통해 차별화된 용도·성능·형태적 특성을 가지는 의류, 패션섬유 소재를 연구 개발하는 하이테크섬유 연구직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번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산업계의 인력수급 애로 해소를 위한 정책과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나갈 예정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주력산업과 미래 유망분야 인력수요 대응을 위하여 산업전문인력역량강화사업을 통해 석·박사급 인력양성을 지원 중에 있으며, 인력 부족이 예상되는 신산업 분야에 대한 선제적인 인력양성 지원을 위해 차세대 반도체, 차세대 디스플레이, AR·VR 등을 포함한 12개 분야를 2020년 신규과제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산업현장에서의 인력양성 효과를 높이기 위해 반도체·디스플레이·전자 등 인적자원개발협의체(SC)가 향후 교육훈련 프로그램 개발 시 이번 전망 결과를 반영하도록 할 방침이다.


또한, 수요-공급의 불일치를 해소하기 위해 환경변화 및 인력수급 전망 등이 직업능력개발 훈련이나 대학 정원정책, 교육과정 등에 반영되도록 고용노동부, 교육부 등 관계부처와 협업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는 “유망 신산업을 지속 발굴하여, 실태조사를 통해 기업에서 필요로 하는 분야별·직무별 산업기술인력 특성을 면밀히 파악하고, 미래 인력 수요전망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2019년 신산업 중장기 인력전망 대상(안)은 (신규) 바이오헬스, 친환경 선박, 드론, (재조사) 미래형 자동차, 지능형로봇 산업 등이다.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42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대성목형
서브광고_에이텍
서브우측_동양정밀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