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7-05 15:17:24
기사수정


▲ 충남도가 대만에서 올 하반기 두 번째 외자유치 협상의 마침표를 찍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5일 대만 타오위안시 쿠바샤토 호텔에서 구본영 천안시장, 후앙유퉁(黃鈺同) 타이쏘 CEO, 양형국 쏘닉스 대표이사와 외자유치 협약(MOU)을 맺었다.



[기계신문] 충청남도는 외자유치를 위해 대만을 출장 중인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5일 대만 타오위안시 쿠바샤토 호텔에서 구본영 천안시장, 후앙유퉁(黃鈺同) 타이쏘 CEO, 양형국 쏘닉스 대표이사와 외자유치 협약(MOU)을 맺었다고 전했다.


대만 증시 상장 업체인 타이쏘는 휴대폰 주파수 필터 생산업체로, 국내 기업인 쏘닉스사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날 협약에 따르면, 타이쏘와 쏘닉스는 외국인직접투자 500만 달러를 비롯해 총 1500만 달러를 투자해 천안외국인투자지역 내 8295㎡의 공장 부지를 매입하고 생산 설비를 구축한다.


현재 천안에서 공장을 임차해 운영 중인 쏘닉스가 새로운 공장을 건립·운영하면, 이 공장에서는 신규 70명을 투입해 총 150명이 근무할 예정이다. 충남도는 신규 공장이 정상 가동하면, 5년간 매출액 1570억 원, 수출 1225억 원 등의 경제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쏘닉스의 사업 확장 결정으로 신규 70명 고용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기대된다”면서 “쏘닉스가 공장 매입과 리모델링, 설계 등 생산설비 구축 과정에 어려움이 없도록 도와 천안시가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편 타이쏘는 1997년 설립한 통신부품회사로, 지난해 기준 매출액 1억 달러, 고용 인원은 1172명에 달한다. 대만과 중국 등에 공장을 보유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쏘닉스와 합작을 통해 진출했다.


2000년 설립된 쏘닉스는 2016년 매출액 200억 원 달성 및 2017년 한국무역협회 1천만불 수출탑을 수상한 통신부품회사로서, 생산품의 80% 가까이를 대만과 미국 등에 수출하고 있다.



▲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5일 대만 타오위안시 쿠바샤토 호텔에서 구본영 천안시장, 후앙유퉁(黃鈺同) 타이쏘 CEO, 양형국 쏘닉스 대표이사와 외자유치 협약(MOU)을 맺은 후 단체 기념촬영하고 있다.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45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옥수금속
서브우측_선도정밀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