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7-05 17:24:12
기사수정


▲ 기술보증기금은 중장년층 기술창업 활성화를 통해 신중년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고자 ‘중장년 기술경력자 창업보증’을 마련했다.



[기계신문] 기술보증기금은 현장 경험이 풍부한 중장년층의 자영업 쏠림 현상을 해소하고, 기술창업을 장려하기 위해 중장년 특화 보증 프로그램인 ‘중장년 기술경력자 창업보증’을 5일(금) 출시했다.


‘중장년 기술경력자 창업보증’은 대표자가 ▶만 40세 이상의 ▶고급기술자로서 ▶혁신성장산업을 해당하는 창업기업을 영위하는 경우, 기술경력과 창업유형에 따라 최대 15억 원의 우대보증을 지원하는 상품이다.


특히, 중장년 기술경력자와 만 39세 이하의 청년이 한 팀을 이뤄 공동 창업한 이른바 ‘세대융합형 창업팀’에 대해서는 보증료와 보증한도 등을 추가 우대한다. 기술보증기금은 올 하반기 1,000억 원을 시작으로 향후 3년간 매년 2,000억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최근 베이비붐 세대의 퇴직 본격화 및 산업 구조조정 영향 등으로 현장 경험을 갖춘 중장년층의 기술창업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나, 이들을 지원하기 위한 시스템이 없어 대다수의 중장년 창업이 치킨집 등 이른바 ‘생계형 창업’으로 내몰리고 있다.



▲ 중장년 창업업종 분포(상위 5개)



대표자의 숙련도가 높을수록 생존율, 성장성 등에 있어서 높은 성과를 보이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40·50대 중장년층은 숙련도와는 무관한 자영업 시장으로 뛰어들면서 이들이 축적한 산업 현장의 경험과 기술, 노하우가 사장되고 있다.



▲ 대표자 동업계 경력별 창업기업 생존율


▲ 대표자 동업계 경력별 창업기업 성과



이에 기술보증기금은 중장년층 기술창업 활성화를 통해 이러한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신중년의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고자 ‘중장년 기술경력자 창업보증’을 마련했다.


기술보증기금 관계자는 “중장년 기술경력자가 축적한 고난도 기술과 노하우가 기술창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중장년 기술경력자 창업보증’을 통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며, 지원규모를 계속 확대하여 중장년 일자리 창출과 제2벤처 붐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45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에버트란
서브우측_한샘디지텍
서브광고_새빛맥스
서브광고_희조산업
서브광고_승리자동기계
서브광고_다솜머신
서브우측_효성엔지니어링
서브우측_태화우레탄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