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7-09 09:31:43
기사수정


▲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은 오는 8월 27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미래형 자동차의 고기능/친환경 부품을 위한 소재 및 공정 기술 세미나 - 전자파 차폐(EMI, EMC), 방열, 접합 -’을 개최한다.



[기계신문] 최근 자동차산업은 친환경 자동차로 불리는 전기자동차와 수소연료전지차 그리고 자율주행차의 등장으로 100년 만에 자동차 패러다임 변화를 앞두고 있다.


기존 엔진과 변속기가 핵심 부품인 내연기관차를, 배터리 기반의 심장을 가지고 있는 전기차가 대체할 경우 기존 3만여 개에 달하는 자동차 부품 중 1만여 개가 사라질 것으로 전망되며, 또한 자율주행차 시장 확대로 인하여 각종 센서를 포함한 전장부품과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대전환이 예고되고 있다.


특히, 미래형 자동차는 연결성을 기반으로 한 전자화가 특징이기 때문에, 전자파 간섭, 노이즈 등에 따른 기기 오작동 및 신호 품질 저하를 막기 위한 전자파 차폐, 흡수 소재 개발과 발생하는 열을 관리하기 위한 효과적인 방열 소재 및 냉각 기술과 접합 기술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미국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세계 자동차 전장부품 시장 규모는 2015년 2390억 달러(283조 3345억 원)에서 2020년 3033억 달러(359조 5622억 원)로 급성장할 전망이다. 특히 자동차에서 전장부품이 차지하는 원가비중도 2002년 12% 수준에서 오는 2030년이면 50%를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에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에서는 오는 8월 27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회관에서 ‘미래형 자동차의 고기능/친환경 부품을 위한 소재 및 공정 기술 세미나 - 전자파 차폐(EMI, EMC), 방열, 접합 -’을 개최한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자동차 전장품 EMC 규격에 따른 시험/인증과 부품 측정기술 ▶전자파 차폐 성능을 가진 내장 인슐레이션 부품의 흡·차음재 개발 기술 ▶수소·전기차 전장부품을 위한 방열 및 전자파 차폐(EMI) 기술 적용방안 ▶자율주행차의 V2X 통신에 따른 EMC 기준과 대책방안 ▶전장부품용 고방열 냉각해석 기술과 부품별 적용방안 ▶전기차를 위한 방열 접착재료 개발과 파워전환시스템 적용방안 - 배터리 팩, 모듈, 실링, 본딩 ▶자율주행차의 카메라/영상 시스템을 위한 차폐/흡수 복합소재 개발과 적용방안 등을 주제로 발표가 진행된다.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 관계자는 “최근 자동차산업은 심장(배터리 등), 두뇌(자율주행), 소비 방식(공유경제)이 모조리 바뀌는 큰 변화를 겪고 있다. 이미 국내 자동차 부품 시장 역시 구조 개편 중이며, 미래형 자동차를 3대 신성장 동력으로 꼽은 정부도 국내 자동차 부품 업계가 스스로 미래 준비에 나서도록 지원하고 있다”면서 “이번 세미나를 통해 고기능/친환경 자동차 부품 및 소재와 관련한 최신 이슈를 점검하여 미래 비즈니스 기회를 선점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47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옥수금속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