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7-09 11:57:17
기사수정


▲ 캐드와 3D프린팅 교육업체인 인텔리코리아에서 진행하는 의료·바이오 3D프린팅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1회차 교육이 시작되었다.



[기계신문] 캐드와 3D프린팅 교육업체인 인텔리코리아에서 진행하는 의료·바이오 3D프린팅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1회차 교육이 시작되었다.


이번 교육은 메디컬아이피, 인텔리코리아, 더 트루바인, 매경비즈, 류진랩, 캐리마 등 의료 및 3D프린팅 분야 선도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하여 의료·바이오 분야에 특화된 3D프린팅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7월 8일부터 12일까지 5일간 진행된다.


8일 국내에서 처음 시행되는 의료·바이오 3D프린팅 전문교육을 축하하기 위해 메디컬아이피 박상준 대표, 인텔리코리아 박승훈 대표, 더트루바인 박용우 대표가 참석해 의료·바이오 3D프린팅 시장, 동향, 직업군 등에 대해 기조연설을 했다.


메디컬아이피 박상준 대표는 “단층으로 되어있는 영상을 3D화시켜 3D프린터를 통해 장기 및 시술용 제품을 생성할 수 있는 전문 인력이 배출된다면 의학계에 새로운 발전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텔리코리아 박승훈 대표는 “의료·바이오 분야 3D프린팅 인재를 양성하여 기술이 활성화되면, 건강한 150세 시대를 열 수도 있다”면서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언급했다.



▲ 의료·바이오를 위한 3D프린팅 1회차 교육 과정은 의료지식의 기본인 인체해부학을 비롯하여 인체 데이터를 추출하기 위한 Segmentation(분할), 3D데이터를 출력하기 위한 Slicing(슬라이싱), 3D프린터로 제품출력에 이르는 모든 과정으로 구성되어 있다.



더트루바인 박용우 대표는 “이번 의료·바이오 3D프린팅 교육 과정은 인공장기, 인공뼈뿐만 아니라 의료 보조기구를 제작하는 과정까지 진행하는 교육인 만큼 개인 맞춤형 의료보조기구에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융합한 다양한 제품을 제작 가능하기 때문에, 향후 국내 의료 부문에 좋은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마중물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의료·바이오를 위한 3D프린팅 1회차 교육 과정은 의료지식의 기본인 인체해부학을 비롯하여 인체 데이터를 추출하기 위한 Segmentation(분할), 3D데이터를 출력하기 위한 Slicing(슬라이싱), 3D프린터로 제품출력에 이르는 모든 과정으로 구성되어 있다.


따라서 의료·바이오 3D프린팅에 필요한 전반적인 지식을 습득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강사진을 각 분야의 실무진으로 구성한 만큼 의료·바이오 3D프린팅 분야의 실무적인 스킬을 직접 체험 및 습득할 수 있다.


의료·바이오 교육 추진을 위한 6개 기업 컨소시엄의 임시운영위원장직을 맡고 있는 인텔리코리아 한명기 이사는 “의료·바이오 3D프린팅 인재 양성을 위한 1차 교육이 성공적으로 출발되었으나, 첫 시도인 만큼 수강생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내년 초부터는 자격과정과도 연계하여 교육 범위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47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비젼와이드코리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디벨컴퍼니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