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7-17 11:38:15
기사수정


▲ 허성무 창원시장(가운데 왼쪽)과 ㈜피엠지 김지훈 대표이사(가운데 오른쪽)가 진해구 일원에 중소형 특수선 스마트조선소 유치에 따른 투자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계신문] 창원시는 16일 조선업체인 ㈜피엠지와 진해구 일원에 중소형 특수선 스마트조선소 유치에 따른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시는 이번 투자유치가 위기를 겪고 있는 지역 조선산업을 일으키고,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된 진해구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피엠지는 창원시 의창구 소재기업으로, 어선, 상선, 연안경비정 등 중소형 선박과 제트보트 등 레저용 선박의 설계·건조·수리 전문 기업이다. 창원시 진해구 일원에 특수선 전문 스마트 조선소 구축을 위해 500억 원을 투자해 2021년까지 완공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국내 알루미늄 선박 거점화 및 중소형 선박설계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피엠지는 2023년까지 총 매출 1500억 원 달성을 목표로 이번 투자를 추진하고 있으며, 초고속여객선을 포함해 올해 수주금액만 이미 1000억 원을 돌파했다. 이에 따라 현재 30여명인 고용인원도 130명까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창원시는 ㈜피엠지의 투자계획에 따라 첨단 알루미늄 선박 조선소 건립에 필요한 투자 부지를 추천했으며, 향후 기업의 원활한 투자진행을 위한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또한,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최적의 스마트 선박건조 시스템 구축과 중소형 특수선박 기술지원센터, 첨단함정 연구센터 설립을 통하여 기술 발전 또한 함께 지원할 예정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어려운 경제 상황 속에서도, 특히 고용위기지역이자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인 진해구에 투자결정이 이뤄져 지역경제 회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조선산업을 비롯한 주력산업이 혁신으로 되살아나고, 이를 통해 지역경제가 재도약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54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비젼와이드코리아
서브우측_디벨컴퍼니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우측_대하기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