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7-25 17:17:48
  • 수정 2019-07-25 17:18:19
기사수정


▲ LG화학이 배터리의 핵심 원재료인 ‘양극재’의 안정적 수급을 위해 약 5,000억원 규모의 양극재 공장을 신설하는 ‘상생형 구미 일자리’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LG화학은 경상북도, 구미시와 25일 구미컨벤션센터에서 이철우 경북도지사, 장세용 구미시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및 지역주민 등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배터리의 핵심 원재료인 ‘양극재’의 안정적 수급을 위해 양극재 공장을 신설하는 ‘상생형 구미 일자리’ 투자협약을 투자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날 협약에 따르면 LG화학은 구미시 국가산업 5단지 내 6만여㎡ 부지에 약 5,000억원 을 투자해 배터리 양극재 공장을 건설한다. 이번 공장 건설로 직간접 포함 1,000여명 규모의 양질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예상된다. 양극재는 배터리의 4대 핵심 원재료 중 하나로 배터리 재료비의 약 40%를 차지하는 가장 중요한 원재료로 기술장벽이 높은 고부가 산업이다.


신설 공장은 내년 중 착공을 시작해 투자가 완료되는 2024년 이후에는 연간 약 6만톤 규모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된다. 6만톤은 380km 이상 주행이 가능한 고성능 순수 전기차(EV) 기준 약 50만대분의 배터리를 제조할 수 있는 규모다.


LG화학은 기존의 청주, 익산과 더불어 구미에 양극재 공장을 신설함으로써 ▲배터리 핵심 원재료의 내부 수급 비중 확대 ▲안정적인 공급망 구축 ▲원가 경쟁력 강화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투자가 이뤄지게 된 것은 전기차 배터리 시장의 급성장에 따라 양극재 생산 확대가 필요했던 LG화학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기업 유치에 나섰던 구미시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졌기 때문이다.


LG화학의 자동차 전지 누적 수주잔고는 지난 3월 말 110조원을 돌파했으며 현재도 수주 잔고가 빠르게 증가하는 추세다. 전지사업본부의 매출은 자동차 전지 사업을 중심으로 지난해 연간 6.5조원에서 2024년 31.6조원까지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조사기관 B3에 따르면 자동차 전지 시장 규모는 올해 116GWh에서 2025년 569GWh까지 급증할 것으로 보이며, 핵심소재인 양극재 시장 역시 폭발적인 성장이 예상된다. 이에 따라 LG화학은 향후 배터리 양극재 내재화율을 점진적으로 확대한다는 방침으로, 이번 구미 공장과 더불어 기존 2.5만톤 규모의 청주공장의 생산능력도 현재의 두 배 이상으로 증설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은 정부가 추진 중인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의 하나인 ‘구미형 일자리’의 첫 번째 사업 모델이다. ‘구미형 일자리’는 첨단소재산업의 미래 비전을 담아 기업이 100% 투자하는 ‘투자촉진형’ 일자리 모델로 그 의미가 매우 크다. 경상북도와 구미시는 행정 및 재정적 지원, 공동복지 프로그램 구축 등 공장 운영을 위해 전폭적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은 “이번 구미 투자를 시작으로 핵심소재 내재화를 통한 국산화율 제고에 박차를 가해 전지 분야의 사업경쟁력을 더욱 높여나가겠다”며 “더불어 지역경제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 등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60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선도정밀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우측_JEC ASIA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