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7-30 13:17:00
  • 수정 2019-07-30 13:18:36
기사수정

[기계신문] 한국기계산업진흥회는 정부의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 및 전략」과 연계한 동남권 제조업 부흥을 위해 7월 30일(화) 기계산업 메카인 창원시 CECO(창원컨벤션센터)에서 ‘경상남도 경제부지사 초청 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경상남도 문승욱 경제부지사, 기계산업진흥회 최형기 부회장을 비롯하여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이영석 청장,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홍장의 원장, MBC경남 정대균 대표이사 등 지역 기관장과 ㈜화인 이상준 대표 등 지역기업인 30여명이 참석했다.



▲ 한국기계산업진흥회는 기계산업 메카인 창원시 CECO에서 ‘경상남도 경제부지사 초청 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좌측 3번째부터 한국기계산업진흥회 최형기 부회장, 경상남도 문승욱 경제부지사, 경남지방중소벤처기업청 이영석 청장



이번 간담회는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미·중 무역분쟁 등 불확실한 통상환경과 5G, IIoT 등 4차 산업혁명에 따른 소재·부품·장비 트렌드 변화 속에서 국내 중소·중견기업의 생생한 현장목소리를 청취하고, 이를 반영한 기계 맞춤형 지원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영남지역은 국내 기계산업의 생산 26.6%(32조원), 사업체수 23.4%(2,293개사), 종사자수 26.5%(88,703명) 등을 차지하는 제조업 핵심 거점으로, 특히 창원시는 우리나라 기계산업 및 제조업 발전 50년의 중심이며, 미래 50년을 견인할 대한민국 제조업의 핵심 지역이다.



▲ 간담회에서 인사말 중인 문승욱 경제부지사



기계산업진흥회는 기계업계의 생산성 향상 및 활력 제고를 위해 산업통상자원부, 경상남도와 공동으로 생산설비 진단컨설팅, 노후장비 수리·개조, 현대화 기술지원 등 맞춤형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는 불확실한 국내외 경기전망으로 설비투자에 소극적인 기계업계에 대해 정부차원의 지원을 통하여 신규 설비투자를 촉진하고, 중소·중견기업들의 노후화된 기계장비를 현대화하여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기계산업진흥회와 한국기계거래소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


한국기계거래소는 기계산업의 서비스 경쟁력 제고를 위하여 기계설비의 경매, 매매, 수출, A/S를 지원하는 온·오프라인 유휴기계 거래 전문기관이다.



▲ 좌측부터 MBC경남 정대균 대표이사, (주)화인 이상준 대표이사, (주)성광기연 차성호 대표이사, (재)경남테크노파크 안완기 원장, 경남중소벤처기업청 이영석 청장, 경상남도 문승욱 경제부지사, 한국기계산업진흥회 최형기 부회장, 범한산업(주) 정영식 대표이사, 아이디에이치(주) 장용현 대표이사, 경남매일 정창훈 대표이사, 마산자유무역지역관리원 홍장의 원장, 비에이치아이(주) 류흥문 전무이사



아울러 기계산업진흥회는 간담회 개최 전에 창원을 중심으로 동남권 소재·부품·장비 업계 지원을 강화하기 위하여 영남지사 개소식 행사를 진행했다. 이번에 개소하는 영남지사는 동남권 기계업계의 경쟁력 향상을 위하여 수출마케팅 지원, 유휴설비 거래서비스, 그리고 소재·부품·장비에 대한 이행보증사업 등 현장 밀착형 지원사업을 수행한다.


이날 개소식과 간담회에 참석한 경상남도 문승욱 경제부지사는 “한국기계산업진흥회 영남지사가 구심점이 되어 경남, 부산, 울산, 대구·경북권 광역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영남권 기계업계에 활력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63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비젼와이드코리아
서브우측_디벨컴퍼니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