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8-06 18:00:00
기사수정


▲ 관세청은 국민과 수출입기업들이 필요한 정보를 손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2019년 하반기 달라지는 관세행정」을 8월 6일(화) 발표했다.



[기계신문] 관세청은 국민과 수출입기업들이 필요한 정보를 손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2019년 하반기 달라지는 관세행정」을 8월 6일(화) 발표했다.


우선, 기업들이 FTA 활용을 수월하게 할 수 있게 원산지증명서 간이대상 물품을 243개 품목으로 확대하였다(7월 1일 시행). 기존에는 제조공정상 국내에서 제조·가공한 사실이 확인되는 161개 공산품만 원산지증명서 간이발급대상물품으로 지정하였으나, 하반기부터 82개 품목을 추가하였다.


이에 따라 총 243개 간이발급대상물품은 원산지증명서 발급 시 제출하는 원산지 증빙자료가 최대 12종에서 1종으로 간소화된다. 간이발급대상물품은 원산지증명서 발급 시 원산지소명서 및 국내제조확인서만 제출해도 원산지증명서 발급이 가능하다. 일반물품은 12가지 증빙자료 제출이 필요하다.


FTA 수출물품의 신속한 원산지 확인을 지원하기 위해 ‘HS 6단위 회신제도’를 신설하고, 회신기간을 15일로 단축하였다(4월 22일 시행). HS는 대외무역거래 상품을 숫자코드로 분류한 것으로 6자리는 국제공통이고, 우리나라의 경우 10자리를 사용하며 무역통계 및 관세부과 등을 위한 목적으로 운용하고 있다.


이로 따라 FTA를 활용하는 중소 수출기업의 원산지 확인이 빨라질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에는 기업들이 원산지 확인을 위해서 품목분류 사전심사제도를 이용하여 HS 10단위 회신을 30일 이내에 받아왔다.


수출 중소기업의 관세환급 신청절차를 간소화시켰다. 동일 수입원재료에 다양한 세율이 적용되는 107개 품목에 대하여는 환급액 조정절차가 생략되어 중소기업에 대한 환급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8월 1일 시행).


기존에는 모든 환급업체가 전년도 세율별 수입물량 비중에 따라 환급물량을 세율별로 안분하여 해당 수입신고필증을 환급에 사용하였으나, 이제 중소기업의 경우 세율별 환급액 조정 없이 수입 원재료 납부세액을 환급 받을 수 있다.


또, 특수관계자 간 거래물품의 과세가격 사전심사 신청을 한 경우에 사전심사 유효기간이 기존 3년에서 5년으로 늘어난다. 이로 인해 성실신고 의지가 있는 다국적기업의 안정적 경영환경 조성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7월 1일 시행).


아울러 해외직구물품 신고 정확도를 강화하고 성실신고 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목록통관 시에도 일반수입신고와 동일하게 개인통관고유부호 또는 생년월일을 필수로 기재해야 한다. 이로써 개인명의가 무분별하게 도용되는 것을 방지하고 타인명의로 불법면세를 받는 것을 차단한다(6월 3일 시행).


목록통관은 개인이 자가용으로 수입하고, 물품 가격이 미화 150불이하(미국發 200불 이하)인 경우 특송업체의 통관목록 제출만으로 수입신고가 생략되어 관세 등이 부과되지 않는 제도이다.


관세법을 위반하여 벌금 등에 상당하는 금액을 납부하는 통고처분 받은 경우 기존에는 현금납부만 가능하여 납세자의 불편을 초래했다. 하반기부터는 신용카드 및 직불카드로도 가능해져 납부가 편리해진다(7월 1일 시행).


또, 무인환전기기를 이용하는 경우에 지금까지는 1인당 하루에 미화 1,000불까지만 환전할 수 있었으나, 앞으로는 1인당 하루에 미화 2,000불까지 환전이 가능하여 해외 여행객과 국내 외국인 여행객의 편의가 증대된다(5월 3일 시행).


불법수출 차단 및 수입물품 유통이력관리로 국민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보세구역 반입 후 수출신고 대상물품에 플라스틱 스크랩을 추가하여 불법폐기물 수출을 사전 차단함으로써 국제적 신뢰도를 제고하고 국제무역질서를 준수한다(8월 예정).


국내 유통과정에서 원산지표시 위반 등 위험요소가 높은 냉동조기 등 22개 물품 및 활방어를 유통이력대상물품으로 재지정하거나 신규지정하고, 비식용 대두유, 황금, 참깨, 활새꼬막 등 관리의 실익이 낮은 물품은 대상물품에서 제외하였다(8월 1일 시행).


관세청 관계자는 “2019년 하반기부터 달라지는 관세행정의 상세한 내용은 관세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면서 “특히 수출입 중소기업의 경우, 이번 하반기 행정 개선안을 잘 숙지하여 피해를 최소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69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서브우측_한샘디지텍
서브광고_새빛맥스
서브광고_희조산업
서브광고_승리자동기계
서브광고_다솜머신
서브우측_효성엔지니어링
서브우측_태화우레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