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8-12 16:01:44
기사수정


▲ 양승조 충남지사(사진 오른쪽)가 자동차 부품 산업의 활력 제고를 위해 ‘전기상용차 부품산업’을 아산시에 육성하기로 확약했다.


 
[기계신문] 충청남도는 12일(월) 아산시를 방문한 양승조 지사가 자동차 부품산업의 활력 제고를 위해 ‘전기상용차 부품산업’을 아산시에 육성하기로 오세현 아산시장과 정책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정책 협약 내용은 ‘소형 전기상용차 개발을 통한 자동차 부품 수출지원’을 산업통상자원부과 주관하는 2020 지역활력프로젝트 사업과 연계해 우선 추진하는 것이 핵심이다.


당장 아산시와 충남테크노파크, 자동차부품연구원 등은 2020년부터 2021년까지 72억 원(국비 50억 원, 도비 22억 원)을 투입해 차량 및 부품 설계 금형제작, 시뮬레이션, 차체조립 등의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양승조 지사는 “최근 자동차산업은 친환경, 정보화기술 융합, 안전기술 강화라는 키워드를 중심으로 급격하게 변화하고 있다”며 “친환경분야 글로벌 트렌드인 내연기관 축소에 대한 발 빠른 대응이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충남에는 순천향대학교, 호서대학교 등 14개 지역 대학에서 자동차산업 관련 전문인력을 매년 4000여명 이상을 배출하고 있다”면서 “전국에서 6번째로 자동차 부품을 많이 수출하는 지역이며, 전체 자동차 부품 수출액의 7.4%를 차지하고 있다. 이 중 아산시는 25.4%를 차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양 지사는 “이 같은 환경은 자동차 부품산업 육성을 위한 최상의 입지조건이라 할 수 있다”며 “미래차 혁신성장의 동력으로써 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조기에 열기 위해 내연기관차에 비해 손색없는 주행거리와 충전시간을 확보한 전기차 인프라 개발을 아산시가 주도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73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옥수금속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