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8-13 17:29:37
기사수정


▲ 창원시는 13일 관내 수출중소기업인 ㈜대호테크 외 3개사를 방문해, 최근 일본 수출규제 강화에 따른 기업의 고충을 파악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기계신문] 창원시가 주요 수출국가의 통상정책 변화에 대응하고 관내 중소 수출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찾아가는 수출지원 종합상담실’을 운영한다.


이는 수출기반이 열악한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수출 전문분야 자문 및 컨설팅을 위해 창원산업진흥원, 창원상공회의소, 창원·마산세관 등 수출 유관기관과 협업으로 현장을 직접 방문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다각적인 해결책을 강구하고 입체적인 종합상담을 추진하기 위해서다.


창원시는 13일 관내 수출 중소기업인 ㈜대호테크 외 3개사를 방문해, 최근 일본 수출규제 강화에 따른 기업의 고충을 파악하고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업체 관계자들은 이 자리에서 “일본 수입품목 재고 확보에 따른 금융 부담이 발생하여 회사 운영의 어려움이 있으며,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수출기업의 애로가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토로했다.


창원시는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 관련 안내와 수출선 다변화를 위한 신흥해외전략 시장 기술교류 지원사업 등을 안내하며, 앞으로 나아갈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장기적으로는 산업의 소재·부품 국산화, 교역 대상국 다변화를 비롯한 외국인투자기업 유치 등 다양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방침이다.


창원시 이덕형 투자유치단장은 “일본 수출규제는 국가적인 문제이지만 그 파장이 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창원시는 찾아가는 현장행정을 통해 기업의 애로를 직접 청취하고 다각적인 면에서 중소기업 수출지원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73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옥수금속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