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8-16 09:44:47
  • 수정 2019-08-16 09:45:22
기사수정


▲ 독일 화학기업 바스프가 현재 진행 중인 솔베이(Solvay) 폴리아미드 사업 인수와 관련해 EU집행위원회 요청에 따라 인수 범위 일부를 독일 도모케미칼(Domo Chemicals)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



[기계신문] 독일 화학기업 바스프가 현재 진행 중인 솔베이(Solvay) 폴리아미드 사업 인수와 관련해 EU집행위원회 요청에 따라 인수 범위 일부를 독일 도모케미칼(Domo Chemicals)에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2017년 9월, 바스프는 글로벌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공급자로서의 세계적 입지를 다지기 위해 솔베이의 통합 폴리아미드 사업 인수를 추진했다. 이 과정에서 올해 1월 EU집행위원회가 해당 인수 범위 중 폴리아미드(PA6.6)의 유럽 내 사업을 제3자에게 매각하는 조건으로 인수를 승인한 바 있다.


이번 결정으로 도모케미칼은 관할당국의 최종 허가를 받은 후 2019년 말까지 솔베이로부터 해당 사업을 인수 받을 예정이다. 이에 따라 바스프는 2017년 합의 내용을 바탕으로 도모케미칼 인수 범위를 제외하고, 솔베이가 50% 투자한 뷔타시미(Butachimie)의 아디포나이트릴(adiponitrile, ADN) 생산시설 지분을 포함한 나머지 사업 자산 및 역량 인수를 올 연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계약을 통해 바스프는 독일, 프랑스, 중국, 인도, 한국, 브라질, 멕시코에 위치한 8개의 솔베이 사업장을 인수, 이 중 프랑스에서는 도모케미칼과 합작투자를 진행하여 아디프산(adipic acid) 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밖에 한국, 중국, 브라질에 위치한 3개의 연구개발센터와 유럽, 아시아, 북남미에 있는 6개의 기술지원센터 또한 바스프가 인수하게 된다.


바스프가 인수하기로 합의된 솔베이 폴리아미드 사업 및 관련 자산들의 현금 매각가는 13억 유로(한화 약 1조 5천억 원)로, 2018년 기준 10억 유로(한화 약 1조 2천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계약 완료 시점에서 700여명의 직원들이 바스프에 합류하게 될 예정이며, 프랑스에서 도모케미칼과 함께 추진 중인 합작투자 프로젝트에는 650여명의 임직원을 투입한다. 또한, 바스프는 인수된 사업을 자사의 모노머 및 퍼포먼스 소재 사업부문과 통합시킬 계획이다.


바스프 관계자는 “이번 인수를 통해 아시아 및 남미 지역의 주요 성장 시장 중심으로 고객 접근성을 향상시켜 고객사들과 보다 긴밀한 협력 관계를 형성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바스프의 제품라인 및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포트폴리오 또한 강화해 교통, 건설, 소비재 등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혁신 솔루션을 제공할 뿐 아니라, 아디포나이트릴 등 주요 원재료를 자체 생산해 폴리아미드 6.6의 전체 밸류체인에 직접 관여하는 등 폴리머 생산 역량 증대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74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옥수금속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