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8-16 16:14:35
기사수정


▲ 광주은행이 광주형 일자리 자동차공장 사업 3대 주주로 참여한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사진 왼쪽)과 송종욱 광주은행장



[기계신문] 광주광역시는 광주은행과 16일(금) 시청 접견실에서 열린 투자금 전달식을 갖고 ‘광주형 일자리 자동차공장 합작법인 설립’을 위해 260억 원을 투자자본금으로 출연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광주은행은 합작법인 설립 비용 자기자본 2300억 원 중 1대 주주인 광주시(광주그린카진흥원) 483억 원(21%), 2대 주주인 현대차 437억 원(19%)에 이어 260억 원(11%)으로 3대 주주로 참여하게 됐다.


이처럼 광주시와 광주은행의 지분이 30%를 넘어섬에 따라 광주형 일자리 자동차사업에 지역민과 지역노조의 의견이 앞으로의 결정에 잘 반영될 것으로 보인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 중인 노사상생의 본 사업에 주도적으로 참여함으로써 지역민과 지역기업에 더욱 사랑받는 광주·전남 대표은행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광주형 일자리 사업은 지역의 일자리 창출뿐만 아니라 고비용 저효율이라는 한국경제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고 제조업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한국경제의 희망”이라며 “이를 위해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신 송종욱 은행장을 비롯한 광주은행 모든 임직원에게 큰 박수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형 일자리 자동차공장 합작법인 설립 사업은 8월 중에 합작법인 설립 절차를 마무리하고, 빛그린국가산업단지 내 공장부지 18.3만평 규모로 연말에 착공해 오는 2021년 말 양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 광주은행은 ‘광주형 일자리 자동차공장 합작법인 설립’을 위해 260억 원을 투자자본금으로 출연키로 했다.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74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비젼와이드코리아
서브우측_디벨컴퍼니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우측_대하기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