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8-19 18:27:06
기사수정


▲ 한국기계연구원은 ‘한·중·일 공작기계 및 기계요소 수출경쟁력 분석 및 제언’ 보고서에서, 한·중·일 삼국의 제조업 패권 경쟁이 가속화됨에 따라 우리나라의 수출 비중이 높은 품목을 공작기계와 기계요소 분야로 나누어 분석하고 향후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기계신문] 한국기계연구원은 19일(월) 기계기술정책 제95호 ‘한·중·일 공작기계 및 기계요소 수출경쟁력 분석 및 제언’ 보고서를 통해, 국내 기계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하여 공작기계 분야에서 한·중·일 간 비교우위를 점할 수 있는 특화기술을 지속해서 고부가가치화하고, 특히 기계부품 분야에서는 새로운 수출특화 품목 발굴에 집중하여 도약의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에 발간된 보고서는 한·중·일 삼국의 제조업 패권 경쟁이 가속화됨에 따라 우리나라의 수출 비중이 높은 품목을 공작기계와 기계요소 분야로 나누어 분석하고 향후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을 담고 있다.



▲ 국가별 공작기계와 기계요소 全품목 무역특화지수(TSI) 추이



수출 품목을 분석한 결과, 공작기계 분야는 일본의 절대 우위 속 우리나라와 중국이 일부 품목에서만 강점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계부품의 경우 중국의 수출 규모가 크고 우리나라는 모든 품목에서 열세를 보였다. 수입 측면에서 공작기계는 우리나라가 중국과 일본의 중간에 위치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기계부품은 우리나라의 수입 규모가 비교적 작았다.



▲ 국가별 공작기계 주요 품목 무역특화지수(TSI) 추이



특히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 간 수출입 구조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 공작기계는 우리나라가 중국 대상 전 품목 흑자, 일본 대상 전 품목 적자를 보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기계부품은 양국 모두에 대부분 적자를 보였다. 경쟁력 측면에서 수출경쟁력은 중국과 일본 사이의 중위 경쟁력을 유지하고 있으며 마찬가지로 기계부품은 열위를 지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국가별 기계요소 주요 품목 무역특화지수(TSI) 추이



보고서는 국내 기간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공작기계 분야에서 일본과 기술격차를 좁혀가며 비교우위를 차지하고 있는 선반/터닝센터, 머시닝센터, 다니스탬핑류 등의 고부가가치화를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술 열위를 보이는 기계부품 분야는 수출특화 품목이 없지만 비교적 상승세를 보이는 볼/롤러 베어링, 수출 비중의 70%를 차지하는 전동축/변속기, 스크루/볼트/리벳 등의 품목을 특화 육성하여 도약의 발판을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우리나라 기계요소 ‘비교열위 수출특화’ 품목의 경쟁력 현황


▲ 우리나라 기계요소 ‘비교열위 수입특화’ 품목의 경쟁력 현황



한국기계연구원 연구전략실 오승훈 팀장은 “지난 10년 우리나라 공작기계 분야는 중국의 기술 추격에도 지속해서 격차를 벌리며 선전해 왔다”며 “다만 기계요소 부문에서 ‘규모의 경제’ 중국과 ‘정밀부품 기술 강국’ 일본을 넘기 위해서는 선택과 집중을 통한 특화 품목 육성을 깊이 있게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기계연구원은 기계산업 동향을 분석하고 정책을 제안하는 전문 지식지 ‘기계기술정책’을 매년 4회 이상 발간하고 있으며 기계 분야 국책연구기관으로서 싱크탱크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760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비젼와이드코리아
서브우측_디벨컴퍼니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우측_대하기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