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8-21 13:52:56
  • 수정 2019-08-21 13:53:26
기사수정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8월 3일(토) 일본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하고 우리 기업의 수급 애로 해결 지원체계를 면밀히 점검하기 위해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 위치한 소재부품수급대응지원센터를 방문했다.



[기계신문] 반도체 공정에 사용되는 소재를 일본으로부터 수입하고 있는 A사는 대체처 다변화를 위해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에 관련 애로를 제기하였다.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는 KOTRA를 통해 대체처 조사에 착수했으며, KOTRA는 20개국을 사전 조사하고 이 중 5개국에서 대체처 발굴이 가능해 관련 심층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디스플레이 핵심소재를 국내에서 생산하기 위해 생산설비를 구축 중인 B기업은 일본 수출규제로 인해 원재료 수급이 어려워질 경우, 공장 증설 등 향후 사업일정에 차질이 발생할 것을 우려하였다.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는 지원센터장 단장, 금융기관, KOTRA, 환경부, 관세청, 협회 등 민관 합동으로 현장을 방문하여 대체처 발굴 및 신뢰성 테스트, 공장 증설시 인허가 등을 신속 지원하기로 하였다.


반도체 부품 등을 생산하여 수요기업에 납품하는 C사, D사는 원자재 수입 차질이 예상됨에 따라 先재고 확보를 위한 운전자금을 요청하였고, 해당 금융기관은 필요한 자금을 즉시 지원하였다.


자동화기기 제조업체인 E사는 제품 생산에 필요한 원자재의 일본 수입이 어려워질 경우를 대비하여 원자재 확보에 필요한 자금을 요청하였고, 해당 보증기관은 유동성 지원을 위한 특별보증을 지원하였다.


이처럼 지난 7월 22일(월) 가동을 시작한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가 현장 밀착형 애로 해결을 신속하게 진행하고 있다.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는 일본 수출규제 관련 우리 기업의 애로를 원스톱으로 해결하기 위해 정부부처, 유관기관, 협·단체 등 민관합동(27개 기관)으로 구성되어 운영 중이며, 업종·지역 및 관계부처·유관기관간 긴밀한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정보제공 ▶기업 실태조사 및 애로 파악 ▶수급애로 지원 ▶피해기업 지원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 업종‧지역별‧관계기관 협력 네트워크



우선,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는 기업 실태조사(Top-down)와 상담(Bottom-up)을 병행하여 기업 애로를 촘촘히 파악하고 조치하고 있다.


기업 실태조사의 경우,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금융위·중기부 등과 합동으로 일본 수출규제로 영향이 상대적으로 큰 159개 관리 품목 관련 기업들의 기업별 수급 동향, 수입 형태, 애로사항 및 정부 지원 필요사항 등을 전수 조사 중에 있다.


1차 조사 결과, 현재까지는 직접적인 피해는 없으나, 업계는 對日 수입 불확실성 증가에 따른 잠재적 애로사항 및 정부 지원 필요 사항을 제기하였다.


상담의 경우,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 및 전략물자관리원 콜센터가 본격 운영된 8월 5일(월)부터 일평균 200건 이상의 문의가 접수되었다.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는 기업이 다수 문의하는 일본 수출규제 해당 여부, 159개 품목 해당 여부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였으며, 특히 대체처 발굴을 희망하는 4개사에 대한 대체처 조사를 진행하는 등 개별 기업의 애로도 조치해 나가고 있다.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는 기업 실태조사 및 콜센터를 통해 접수된 애로에 대해서는 1:1 방문상담 등을 통해 애로를 상세히 파악하고, 애로 유형별로 관계기관이 밀착 협력하여 맞춤형으로 신속히 해결해 나갈 예정이다.



▲ 애로 유형별 애로 해결 절차



또한,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는 일본 수출규제 관련 정확한 정보를 충분히 제공하여 업계의 불확실성 해소에 주력하고 있다.


온·오프라인 채널을 활용하여 관련 품목, 일본 수출규제 제도 및 수입 절차, 정부지원 시책 등을 종합 제공하고 있으며,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7월 29일부터 2주간 총 21회의 업종·지역별 설명회를 개최하고, 정부지원시책 메일링 서비스, 콜센터 상담, 일본 자율준수(CP) 기업 활용 안내 등 기업이 필요로 하는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앞으로도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는 기업이 필요로 하는 정보를 전방위로 제공하면서 기업 실태 심층조사, 현장방문 등을 통해 애로를 밀착 해결해 나갈 예정이다.


유관 기관과 협력하여 지역·업종별 추가 설명회, CP기업 활용 설명회, 수요기업 협력사 설명회, 지자체 담당자 교육 등을 실시하는 한편, KOTRA 등을 통해 미공개 CP기업을 발굴하여 업계에 전파하고, 우리 기업과의 매칭을 지원할 예정이다.


민관합동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 관계자는 “기업 실태조사를 통해 애로 발생 가능성이 큰 기업을 중심으로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금융위 등 관계부처·유관기관 합동으로 현장을 방문하는 등 1대1 밀착 관리를 통해 관련 애로를 즉시 조치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소재부품 수급 애로가 있는 기업은 콜센터(☎1670-7072)로 연락하면 되며, 방문상담 또는 현장방문을 원하시는 기업도 콜센터·홈페이지(japan.kosti.or.kr)를 통해 신청하면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의 애로 해결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또, 각 지방 중소벤처기업청에 설치된 일본 수출규제 애로센터 등을 통해서도 관련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77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옥수금속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