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9-01 17:37:47
기사수정

[기계신문] 국토교통부는 2일 전북 전주에 탄소산업이 특화된 ‘전주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66만㎡)’와 접경지역인 경기 동두천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동두천 국가산업단지(27만㎡)’의 산업단지계획을 승인하고 본격적인 사업을 시작한다.


전주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는 지역에서 중점 육성하고 있는 탄소소재산업을 국가차원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제5차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지역특화산단으로 선정되어 2017년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 추진되어 왔다.



▲ 전주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위치도



탄소소재산업은 자동차·항공·레저 등 활용 분야가 넓고 전후방 산업 육성효과가 크며, 에너지 절감 문제에 대한 대안으로 소재·부품 산업에서 탄소소재의 적용이 확대되고 있으나, 원천기술이 취약하여 일본의 수입의존도가 높은 실정이다.


국가산단이 조성되면 기존 탄소소재 생산시설과 국제탄소연구소, 탄소융합기술원 등 연구기관의 기술지원 등을 통해 세계적으로 경쟁력 있는 제품을 생산할 수 있으며, 이로써 명실상부한 대한민국의 탄소소재 복합 클러스터가 구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 전주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 토지이용계획도



동두천 국가산업단지는 주한미군기지 평택 이전에 따른 동두천시 산업공동화 및 도시쇠퇴를 방지하기 위한 동두천 지원대책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사업으로, 2017년 예타 및 2018년 수도권정비심의 등의 절차를 통해 결실을 맺게 되었다.


동두천은 지난 60여 년간 시 전체 면적의 42%를 미군공여지로 제공 등 국가안보로 장기간 제약을 받은 특수한 지역으로 산업단지 조성을 통해 지역발전의 획기적인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 동두천 국가산업단지 위치도



동두천 국가산단에는 섬유 및 의복 업종과 미래산업 변화를 감안하여 전자부품 등 업종을 유치할 계획이며, 향후 동두천과 경기북부지역이 패션산업의 첨단 클러스터로 도약할 수 있도록 관련시설 집적과 기반시설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에 승인된 전주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는 2024년, 동두천은 2023년까지 완공을 목표로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내년부터 토지보상에 착수하고 완공시 3,119억 원의 생산유발효과와 2,271명의 고용유발효과가 기대된다.



▲ 동두천 국가산업단지 토지이용계획도



국토교통부 산업입지정책과 김근오 과장은 “전주탄소소재 국가산업단지가 조성되면 소재산업의 국산화를 통해 국가 경쟁력 강화가 이루어지고, 동두천 국가산업단지는 접경지역의 지역경제 활성화와 섬유산업 육성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관련 기관과 지자체 등이 공조하여 스마트 산업단지로 개발하고 적극적인 기업 유치를 통해, 향후 관련 산업이 확대되고 더욱 활성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84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옥수금속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