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9-02 14:32:01
  • 수정 2019-09-02 14:32:20
기사수정


▲ 9월 5일(목)부터 6일(금)까지 이틀간 서울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PATINEX 2019(국제특허정보박람회)’가 개최된다.



[기계신문] 특허청은 혁신기업의 특허정보 활용 전략을 공유하고 IP 정보 서비스 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9월 5일(목)부터 6일(금)까지 이틀간 서울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PATINEX 2019(국제특허정보박람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15회를 맞이하는 PATINEX(PATent INformation EXpo)는 전 세계 특허정보 전문가들의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되는 ‘컨퍼런스’와 특허정보 서비스 기업들의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전시회’로 구성되는 국내 최대 규모 특허정보 박람회다.


올해 PATINEX 행사는 ‘지식재산 정보, 혁신성장의 모멘텀’이라는 주제로 지식재산 정보를 활용한 기업과 기관의 혁신에 관한 다양한 테마의 강연과 전시 행사가 마련된다.


행사 첫째 날인 9월 5일에는 세계적인 지식재산 거래 금융 회사인 오션토모(OceanTomo) 차이나의 다리우스 생키(Darius Sankey) 회장과 글로벌 특허 학술 정보 서비스 기업인 클라리베이트 애널리틱스(Clarivate Analytics)의 유 리우(Yu Liu) 아시아 지사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독일 혁신기업인 헨켈(Henkel)과 세계적 로펌인 모건 루이스(Morgan Lewis)에서 ‘지식재산 경영과 개방형 혁신’에 대한 강연과 패널 토론을 진행한다.


둘째 날인 6일에는 중국 IT기업인 샤오미(Xiaomi)와 SK 등의 혁신을 위한 IP 전략의 변화에 대한 사례들이 소개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자율사물, 블록체인, 디지털 트윈과 같은 새로운 융합기술의 지재권 동향 등에 대한 심도 있는 강연도 이어진다.


강연과 별도로, 행사 참석자들은 전시부스에 마련되어 있는 워트인텔리젼스, 윕스, 애니파이브, 엘튜브, 빈닷컴 등 스타트업을 포함한 국내외 20여개 특허정보 서비스 기업과 기관들의 다채로운 특허정보 서비스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으며, 한국, 미국, 유럽, 일본, 중국 등 선진 5개 특허청이 운영하는 전시부스와 워크숍을 통해 주요 특허청의 특허정보 활용 정책도 살펴볼 수 있다.


특허청 문삼섭 정보고객지원국장은 “특허정보는 요즘 같은 무역분쟁 시대에 기술패권주의에 대항해 기업을 혁신성장으로 이끌 수 있는 강력한 무기”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 기업이 국내외 혁신 기업의 선진 특허정보 활용 전략을 터득하고 현업에 적용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올해로 15회를 맞이하는 PATINEX(PATent INformation EXpo)는 전 세계 특허정보 전문가들의 발표와 토론으로 진행되는 ‘컨퍼런스’와 특허정보 서비스 기업들의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는 ‘전시회’로 구성된다.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84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에버트란
서브우측_한샘디지텍
서브광고_새빛맥스
서브광고_희조산업
서브광고_승리자동기계
서브광고_다솜머신
서브우측_효성엔지니어링
서브우측_태화우레탄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