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9-10 15:13:33
기사수정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10일(화)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했다.



[기계신문]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10일(화) 「일본 수출규제 대응 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석탄재 수급애로 해소 및 국내 석탄재 재활용 촉진방안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 투자전략 및 혁신대책 후속조치 및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업간 협력모델 추진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는 산업통상자원부·고용노동부·환경부 장관, 금융위원장, 국무조정실장, 외교부 1차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경제수석이 참여했다.


수입 폐기물로 인해 국민 안전 등 사회적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지난 8월 8일 발표한 「수입폐기물 안전관리 강화대책」과 관련해, 8월 30일부터 시행 중인 방사능 등 전수조사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석탄재 수급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방사능 검사기간을 4주에서 2주 이내로 단축하고, 통관 전 공장 내 보관 허용 등 조치를 취하기로 하였다.


또한, 관계부처와 업계 간 정례 협의체를 통해 국내 석탄재 재활용 촉진을 위한 제도개선 등 수입 석탄재 저감방안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 투자전략 및 혁신대책」 후속조치와 관련해서는 세부과제를 리스트화하여 체계적이고도 철저히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9월 중에 전문가단을 구성하여 “100+α” 품목에 대한 정밀진단·분석을 실시, 이를 토대로 품목별 맞춤형 전략을 연내에 마련하고, 산업현장 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기획-집행-성과관리 등 R&D 전주기에 대한 제도 개선 등 프로세스 혁신 노력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하였다.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기업간 협력모델을 추진함에 있어서는 수요-공급기업간(수직), 수요기업간(수평) 4가지 협력모델에 대한 자금·세제·규제완화 등 패키지 지원책을 강구하는 한편, 9월 중 신설 예정인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산하 대중소 상생협의회에서 대·중소 상생협력 프로그램 및 규제개선 방안 등을 논의하기로 하였다.


정부 관계자는 “향후 업계·전문가 협의를 통해 기업간 협력모델 후보사례를 적극 발굴하면서 추진계획과 정책지원 필요사항 등을 논의하고, 경쟁력 위원회 승인을 통해 시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90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옥수금속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