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9-11 09:10:57
  • 수정 2019-09-11 09:12:43
기사수정


▲ 경상북도는 10일(화) 경북테크노파크에서 “경북소재부품 종합기술지원단”분과회의를 개최했다.



[기계신문] 경상북도는 10일(화) 경북테크노파크에서 “경북소재부품 종합기술지원단”분과회의를 개최했다.


경북 소재부품 종합기술지원단은 7개 시군, 11개 대학, 16개 연구개발(R&D)기관 등 지역 산학연관 역량을 총 결집한 기구로,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전기전자, 기계·금속, 기초화학 6개 분과 100여명의 전문가가 참여해 소재부품 분야 정책과제 기획 및 국가사업화 대응과 중소기업 기술애로 자문 등을 담당하기 위한 기구로 지난 8월 23일 킥 오프(Kick Off) 회의를 통해 출범했다.


이날 회의에는 반도체, 전기전자, 기계·금속 분야 전문가 그룹 50여명이 참여해 분과위원장 선출과 경북 소재부품 혁신 추진전략 공유, 소재부품 기술개발 지원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그동안 발굴된 소재부품 분야 32개 정책과제에 대한 사업의 필요성, 지역 적합성, 정부정책 부합성, 시급성 등에 관해 연구과제 제안자가 직접 제안 설명을 함으로써 심층평가를 했고, 경북 소재부품 핵심 사업의 국가사업화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진단과 컨설팅의 시간을 가졌다.



▲ 경북 소재․부품 종합기술지원단 구성 : 도 + 7개 시군 + 11개 대학 + 16개 R&D기관 + 기업부설연구소



이번에 검토된 과제는 내용의 수정·보완 등을 거쳐 2차 심사평가와 기업의 기술수요조사를 거친 뒤 사업화를 위한 기획보고서 작성에 착수, 연내 국가 연구개발(R&D)사업으로 신청할 계획이다.


또한 이달 말 경북기업부설연구소협의체가 출범되면 기업 현장의 수요를 바탕으로 찾아가는 기술애로 해결지원 사업에도 참여해, 행정적·재정적인 지원을 위한 기업과 산업 현장의 요구를 전달하는 가교 역할도 수행하게 되는데, 앞으로 경북의 수출규제 대응 프로세스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김호진 경상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일본 수출규제 장기화 전망에 따라 정부 소재부품산업의 국산화 작업에 대규모 예산이 지속적으로 투입될 전망”이라며 “국가 소재부품 자립화 산업을 경북이 주도하고 국비 확보를 위한 전략으로 삼아 주력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90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옥수금속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