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9-16 14:23:58
기사수정

[기계신문]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성남하이테크밸리(성남일반산업단지) 내 복합지식산업센터 사업추진을 위한 산단재생리츠 민간사업자를 공모한다고 16일(월) 밝혔다.


정부의 노후 산업단지 재생정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산단재생리츠’는 LH와 주택도시기금이 출자해 설립한 리츠(REITs)가 LH 용지를 매입해 복합지식산업센터를 건설‧임대(10년) 운영한 후 분양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8년 LH가 서대구산단에 도입한 후 제2호 산단재생리츠로 추진하는 이번 사업은 LH‧기금 등 공공의 재원조달 및 미분양 산업시설에 대한 LH의 매입확약이 수반됨에 따라 사업리스크를 대폭 낮출 수 있어 안정적인 사업모델로 꼽힌다.


이번에 공모하는 민간사업자는 성남 하이테크밸리 활성화구역 내 건립될 복합지식산업센터의 설계‧시공‧상업시설 임대운영 및 매입확약을 담당하게 되며, 단독 또는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 가능하다.



▲ 활성화구역 및 복합지식산업센터 대상부지 현황




성남시는 하이테크밸리 및 판교테크노밸리 등의 첨단산업벨트를 아시아의 실리콘밸리로 육성할 계획이며, 하이테크밸리에 성남도시철도 1호선, 위례신사선 연장 등을 추진하고 있어 향후 대중교통 여건도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사업의 이해를 돕기 위해 9월 18일(수) 성남시 소재 LH경기지역본부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하며, 20일(금)까지 참가의향서, 11월 4일(월)까지 사업신청서를 접수한 후 11월 중으로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 성남 산단재생리츠 사업구조도


▲ 참여자 역할



사업자는 1차 사업계획서 평가 후 일정점수 이상 득점자를 대상으로 2차 가격 평가를 실시해 선정하며, LH는 민간의 창의성이 발현될 수 있도록 개발계획 등의 배점을 높이고, 최소 참여조건을 완화하는 등 우수 중견업체의 참여기회를 넓혀 건전한 경쟁 환경을 조성할 방침이다.


LH 관계자는 “LH는 정부의 ‘제조업 르네상스’ 정책을 지원하고, 노후산단 활력 창출 및 경쟁력 강화 등 공공디벨로퍼로서 다양한 산업재생 모델 정립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92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