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9-20 14:20:47
기사수정


▲ 한국동서발전㈜은 17일(화)부터 19일(목)까지 3일간 발전사 최초로 수중청소로봇을 활용하여 당진화력본부 내 폐수처리설비인 폐수조의 퇴적 슬러지를 안전하게 준설하고 구조물 검사까지 완료했다.



[기계신문] 한국동서발전㈜은 17일(화)부터 19일(목)까지 3일간 발전사 최초로 수중청소로봇을 활용하여 당진화력본부 내 폐수처리설비인 폐수조의 퇴적 슬러지를 안전하게 준설하고 구조물 검사까지 완료했다.


발전소 폐수조는 공업용수를 정수하는 과정에서 나온 슬러지를 처리하는 구조물로, 25톤 규모의 중장비를 활용해 퇴적되는 슬러지 약 150톤을 2~3년마다 제거해야 하고, 이는 밀폐 및 유해가스 지역에 해당하는 등 작업 여건이 까다롭다.


한국동서발전은 로봇 제작업체인 ㈜제타크리젠과 협력하여 인력으로 하던 슬러지 준설을 로봇으로 대체하기 위해 수중청소로봇 개발을 추진했다. 지난 5월 현장실증 시험을 통해 로봇의 이동성능 및 청소 능력을 확인하였으며, 그 후 슬러지 강도 불균일에 따른 이동능력 저하를 지속적으로 개선하여 현장적용이 가능하게 되었다.


한국동서발전은 수조의 슬러지 제거에 수중로봇을 활용해 ▶무정지 ▶무중장비 ▶무배수▶무인력 등 4무(無) 방식으로 안전하게 작업을 완료하였을 뿐 아니라, 영상자료를 통해 균열 등 구조물 검사까지 겸하는 효과를 보았다. 또한 작업시간 및 소요 비용도 1/2로 절감할 수 있었다.



▲ 한국동서발전은 로봇 제작업체인 ㈜제타크리젠과 협력하여 인력으로 하던 슬러지 준설을 로봇으로 대체하기 위해 수중청소로봇 개발을 추진했다.



한국동서발전은 수중청소로봇을 발전설비에 성공적으로 적용한 것을 바탕으로 카메라, 튜브 등 보조장비를 최적화하여 향후 자율주행 센서를 탑재한 AI 기반의 융합로봇 개발과 IoT 기술을 연계한 탈수기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동서발전 관계자는 “수중청소로봇, 석탄 분진지역 청소로봇 등을 개발하여 안전우선, 환경성 개선, 설비 운영효율 향상 등 안전한 스마트발전소를 구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관련된 국내 벤처·중소기업과 협력하여 생태계 조성 및 일자리 창출에도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동서발전은 태양광 클리닝 로봇 현장실증을 통해 7.7%의 출력향상, 드론을 이용한 태양광 불량모듈 감지로 6.6%의 출력손실 방지, 자율주행 드론에 의한 풍력발전기 날개 점검 등 로봇을 발전설비에 적용하고 있다.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696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슬라이드코리아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광고_반도하이텍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