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9-26 17:43:43
  • 수정 2019-09-26 17:44:19
기사수정


▲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D프린팅을 통해 제조 혁신을 희망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제품 제작을 지원하고 3D프린팅 전문교육을 실시하는 「3D프린팅 혁신성장센터」를 26일(목) 서울 마포 포스트타워에서 개소했다.



[기계신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D프린팅을 통해 제조 혁신을 희망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제품 제작을 지원하고 3D프린팅 전문교육을 실시하는 「3D프린팅 혁신성장센터」를 26일(목) 서울 마포 포스트타워에서 개소했다.


이날 개소식에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 김창용 정보통신산업진흥원장 등 총 50여명이 참석하였다.


3D프린팅 혁신성장센터는 약 185평 규모로 ▶제작지원 시설 ▶교육장 ▶회의실 등으로 조성되었다. 제작지원 시설은 3D프린팅 융합제품 제작을 희망하는 기업이 전체 공정을 원스톱(One-Stop)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설계 및 디자인실 ▶ 출력실 ▶후처리 및 가공실 등으로 구성되었다.


특히, 다양한 기업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소재별 산업용 3D프린터 ▶3D스캐너 ▶3D모델링 소프트웨어 및 후가공 장비 등 제작 시설 및 장비를 폭넓게 구비했으며, 2020년에 추가로 장비를 확장할 계획이다.


3D프린팅 혁신성장센터는 기업 및 창업자가 전문가와 협업을 통해 직접 제품을 설계·제작할 수 있도록 인프라뿐만 아니라 기술도 함께 지원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실무자의 3D프린팅 기술 및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수준별 실무 중심의 교육과정도 운영한다.


아울러 기술 세미나를 개최하고 기술 멘토링 및 커뮤니티 활동을 지원하여 혁신 기업이 역량을 향상하고, 네트워킹과 협업을 통해 성장하도록 지원하는 역할도 할 예정이다.



▲ 3D프린팅 혁신성장센터가 개소하는 마포는 서울에서 가장 많은 7개 창업보육센터와 강북권 최다인 600여개 창업기업이 밀집하고 있어 3D프린팅을 활용하고자 하는 기업이 네트워킹과 협업을 통해 혁신하고 성장할 수 있는 최적지이다.



한편, 이번에 3D프린팅 혁신성장센터가 개소하는 마포는 서울에서 가장 많은 7개 창업보육센터와 강북권 최다인 600여개 창업기업이 밀집하고 있어 3D프린팅을 활용하고자 하는 기업이 네트워킹과 협업을 통해 혁신하고 성장할 수 있는 최적지이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3D프린팅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제조 패러다임의 변화를 이끄는 혁신성장의 핵심도구로, 그간 우리 정부는 3D프린팅 산업기반을 조성하고 초기시장을 창출하기 위하여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는 조성된 기반을 바탕으로 산·학·연과 충분한 소통과 협력을 통해 혁신 성공사례를 지속적으로 창출하여 3D프린팅 산업이 자생적으로 활성화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3D프린팅은 머릿속 상상을 아주 손쉽게 눈앞의 현실로 바꿔 준다는 뛰어난 강점을 갖고 있다”면서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의 다양한 스타트업 활성화를 위해 마포 지원센터가 든든한 토양이 되기를 기대하며 국회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3D프린팅 제품 제작 지원 신청 및 교육 일정 등 3D프린팅 혁신성장센터가 운영하는 사업 관련 세부사항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으로 문의하면 확인할 수 있다.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700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비젼와이드코리아
서브우측_디벨컴퍼니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우측_대하기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