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0-04 14:22:20
기사수정


▲ LH가 스마트건설 기반기술인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의 확산 유도 및 지원을 위해 ‘LH-BIM 로드맵’을 추진한다.



[기계신문] LH가 스마트건설 기반기술인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의 확산 유도 및 지원을 위해 ‘LH-BIM 로드맵’을 추진한다.


BIM은 3차원 정보모델을 기반으로 4D 공정지원, 유지관리 등 건축물 생애주기에 걸쳐 발생하는 모든 정보를 통합해 이를 활용 가능하게 해주는 스마트 건설을 위한 기본 플랫폼 기술이다.


건설업은 국내 경제성장을 뒷받침하는 기간산업이나 현장기능공의 손 끝 기술에 의존하는 산업적 특성으로 인해 투자 대비 생산비중이 제조업의 10분의 1에 불과하다. 또한, 전체산업 중 디지털화 수준 및 생산성 증가율도 최하위로 이를 극복하기 위한 모멘텀 발굴이 절실한 상황이다.



▲ 건설업은 전체산업 중 디지털화 수준 및 생산성 증가율도 최하위로 이를 극복하기 위한 모멘텀 발굴이 절실한 상황이다.



반면 해외 건설선진국은 이미 스마트 기술을 접목한 건설 프로세스 및 생산성 혁신을 바탕으로 양적성장에서 질적성장으로의 전환을 통해 건설산업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2025년까지 스마트 건설기술 활용기반을 구축하고 2030년 건설자동화의 완성을 목표로 하는 ‘스마트 건설기술 로드맵’을 작년 말 발표한 바 있으며, LH는 정부의 스마트 건설기술 확산정책에 부응하고 건설업의 혁신 성장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이번 ‘BIM 확산 로드맵’을 수립했다.



▲ ‘BIM 확산 로드맵’은 건설산업의 경쟁력강화 및 건축산업 서비스 성장에 기여하고 나아가 ‘SMART DESIGN & BUILD’의 구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주요내용으로는 ▶스마트 설계기반 구축 ▶건설생산혁신 ▶스마트워크 및 디지털조직 구축의 3대전략을 바탕으로 BIM 설계공모확대, 기술표준 수립, 환경조성, 전담조직, 인력양성의 5대 실행과제의 추진이다. 이를 통해 건설산업의 경쟁력 강화 및 건축산업 서비스 성장에 기여하고 나아가 ‘SMART DESIGN & BUILD’의 구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한섭 LH 공공주택본부장은 “성공적인 로드맵 추진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정부, 공공기관, 학·협회 및 산업계 간 긴밀한 파트너쉽의 구축이 중요하다”며 “LH는 지속적인 소통과 공감대 형성을 통해 스마트건설기술의 확산에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705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에버트란
서브우측_한샘디지텍
서브광고_새빛맥스
서브광고_희조산업
서브광고_승리자동기계
서브광고_다솜머신
서브우측_효성엔지니어링
서브우측_태화우레탄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