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0-08 11:33:34
기사수정


▲ 10월 7일 한국서부발전 태안발전본부에서 3D 프린팅한 시제품을 서부발전 테스트베드 제도를 활용해 장착, 실증하는 모습



[기계신문] 한국서부발전은 7일(월) 태안발전본부 탈황 설비를 대상으로 최첨단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한 국산화 시제품 실증을 가졌다.


발전소에는 다양한 종류의 외국산 기자재들이 있는데, 기존에는 해외 제작사가 폐업하거나 기자재 조달에 시일이 오래 걸려 정비 시 애로사항이 있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해 줄 수 있는 게 4차 산업 기술 중 하나인 3D 프린팅 제작 기술이다. 서부발전은 지난 1년간 전사적 역량을 집결해 국산화를 추진해 왔다. 외국산 기자재 중 주기적으로 교체해야 하거나 정밀 제작기술이 필요한 것들을 선별한 후 3D 프린팅 기술을 활용 해당 기자재를 제작해서 그 결과물을 실증해 왔다.


기존에는 직원들이 잘못되면 책임을 져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에 불가피한 경우가 아니면 국산화 시제품을 사용하지 않으려 했다. 서부발전은 이러한 부담을 없애기 위해 본사에 국산화위원회를 설치하였다. 위원회에서 승인한 시제품을 실증하다 문제가 발생할 경우 과감히 면책해 줌으로써 직원들은 부담 없이 국산화 시제품 실증을 활발히 추진할 수 있었다.


한국서부발전 관계자는 “이 같은 테스트베드 제도는 다양한 설비에 대해 국산화 시제품을 신속하고 도전적으로 실증함으로써 제품 상용화에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으며, 중소기업 기술육성 및 안정적 부품 조달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707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비젼와이드코리아
서브우측_디벨컴퍼니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우측_대하기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