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0-08 14:01:39
기사수정

[기계신문]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한국인더스트리4.0협회,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과 공동으로 8일(화) 글로벌 4차 산업혁명 선도 민간 국제조직체인 IIC Stephen Mellor CTO를 비롯한 관련 인사를 초청하여 「한국 산업의 디지털 르네상스, IIC 오픈이노베이션 워크샵」을 개최했다.


IIC(Industrial Internet Consortium)는 독일 Platform Industrie4.0과 함께 글로벌 4차 산업혁명 선도 국제 조직체로서, BOSCH, Dell/EMC, CISCO, IBM, Fujitsu, PTC, Intel, Huawei, SIEMENS, Oracle, Infineon, GE, Hitachi, Mitsubishi, Fraunhofer, Toshiba, NEC 등 미국, 일본, 독일, 중국의 관련 기업 및 단체가 참여 중이다.


배상근 전경련 전무는 인사말을 통해 “일본의 ICT 부품·소재 수출규제로 허약한 제조업의 실상이 드러났고, 지난 3년간 제조업에서 10만개 일자리가 사라지는 등 우리 제조업은 새로운 해법을 찾아야 하는 위기에 처해 있다”고 진단했다.



▲ 전경련은 한국인더스트리4.0협회,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과 공동으로 8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한국 산업의 디지털 르네상스, IIC 오픈이노베이션 워크샵`을 개최, 배상근 전경련 전무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또한 배 전무는 “선·후진국 구분없이 자국 보호주의로 회귀하고 미·중 패권전쟁 등 제조업분야 글로벌 경쟁이 심화되는 가운데, 한국 제조업의 경쟁력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글로벌 Open Innovation에 대한 우리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함께 기업·업종간 디지털 혁신 노하우 공유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워크샵 패널로 참가한 Stephen Mellor IIC CTO는 “한국 기업들은 독일의 산·관·학·연 ‘Industrie 4.0’은 알지만 2014년 3월 설립된 글로벌 혁신플랫폼 IIC의 존재 자체를 모르는 경우가 많은 글로벌 오픈 혁신의 소외지역”이라고 운을 뗐다.



▲ 전경련은 한국인더스트리4.0협회,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과 공동으로 8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한국 산업의 디지털 르네상스, IIC 오픈이노베이션 워크샵`을 개최, 토론에서 스테판 멜러 IIC CTO가 발언하고 있다.



그는 이어 “IIC 25개 글로벌 테스트베드 프로젝트 중에 스마트제조 분야는 약 16개이며, 이 중 한국은 2개에 참여 중인 반면 일본 및 중국 기업들은 5개, 6개 등으로 매년 적극적으로 참여가 늘고 있는 상황”이라면서 “미·일·독·중국 등 세계 각국의 기업 및 단체가 수시로 모여 글로벌 오픈 혁신을 도모하는 시점에 한국도 우수한 제조 기업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워크샵에는 IIC VP Howard Kradjel, Aingura IIoT CTO Javier Diaz, 배상근 전경련 전무, 박한구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 단장, 임채성 한국인더스트리4.0협회 회장(건국대 교수), 영국 XnTree(엑센트리) 천재원 대표, Dell Technologies 최귀남 전무, 신계영 삼성SDS 상무, 이순열 현대로보틱스 부문장 등이 참가했다.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707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우측_슬라이드코리아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광고_반도하이텍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