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0-09 10:37:03
기사수정


▲ 전자부품연구원(KETI)이 8일(화) 서울 코엑스에서 라이다 국산화 및 국내 산업육성을 위한 ‘라이다융합산업 협의체’ 발족 1주년 성과교류회를 개최했다. 라이다융합산업 협의체 성과교류회 후 참석한 기업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기계신문] 전자부품연구원(KETI)이 8일(화) 서울 코엑스에서 라이다 국산화 및 국내 산업육성을 위한 ‘라이다융합산업 협의체’ 발족 1주년 성과교류회를 개최했다.


라이다는 고출력 펄스레이저를 조사, 반사파 도달시간을 측정해 3차원 공간정보를 파악하는 기술로, 자율주행차, 자율이송로봇, 드론, 보안·안전 센서 및 3D지형 맵핑 등 활용 분야가 다양하다.


라이다융합산업 협의체는 라이다 기술의 국내 산업생태계 조성 및 신시장 확보를 위해 수요기업과 시스템기업, 부품수급기업 중심으로 작년 10월 결성된 협의체로, 라이다 원천기술의 기업이전을 통한 성과확산, 관련기업 간 정보공유, 수요·공급기업 간 상호연계, 특허정보지원 등을 목적으로 운영 중이다.


▶자율주행·ADAS·교통 등 자동차산업 ▶스마트공장·안전·정밀계측 등 제조·보안 산업 ▶드론·무인탐지 등 무인기산업 ▶레이저·광학렌즈 등 광부품산업의 총 4대 분야 44개 기업들이 참석한 이번 성과교류회에서는 KETI가 수행 중인 ‘라이다융합산업 상용화 기술지원 사업’을 통해 지원 받은 국내 기업들의 성공사례가 발표됐다.


KETI로부터 상용화기술 지원을 받은 ㈜카네비컴, ㈜에스오에스랩, 컴레이저㈜, ㈜엔스퀘어가 다채널 라이다, 산업용 2D라이다, 차량검지용 라이다 및 무인수송용 라이다제품의 국산화에 성공해 실매출로 이어지거나 투자유치를 받는 데 성공했다.


카네비컴, 유오케이 등 참석한 업계 대표들은 “해외 라이다 제품의 경우, 호환성이 낮고 유지보수가 어려운 데다 제조단가 대비 높은 판매가로 빠른 국산화 대체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공장자동화, 무인수송로봇 분야의 일본 라이다 의존도 축소, 독일, 벨기에산 지하철 스크린도어용 라이다 국산대체 등 가시적 성과가 있는 만큼, 앞으로 글로벌 공동진출에 이르기까지 협의체 활동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성과교류회는 산업통상자원부와 광주광역시의 라이다융합산업 상용화기술지원사업(122억 원 규모, 2018~2022년)의 일환으로, KETI는 이 사업을 통해 시제품 제작, 제품 고도화, 양산 지원은 물론 구축된 성능평가시설을 활용해 시험평가 지원, 국내외 전시와 전장업체 매칭까지 다방면으로 지원한다. 이 사업은 라이다융합산업 협의체를 중심으로 진행되는 관계로 관심 있는 기업은 KETI에 요청해 추가 참여할 수 있다.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708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옥수금속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