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0-22 15:55:45
기사수정


▲ 한국연구재단은 22일(화) 오후 3시 한국연구재단 대전청사에서 해외 유통망 확보로 국내 학술지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기 위해 글로벌 출판사인 엘스비어(Elsevier)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계신문] 한국연구재단은 22일(화) 오후 3시 한국연구재단 대전청사에서 해외 유통망 확보로 국내 학술지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기 위해 글로벌 출판사인 엘스비어(Elsevier)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의 핵심은 ▲KCI 우수등재학술지의 스코퍼스(이하 Scopus) 등재 추천 ▲학술정보 데이터베이스(DB) 통합·연계 ▲출판윤리 정보공유 등으로 요약된다.


엘스비어(Elsevier)는 네덜란드를 기반으로 하는 국제 출판사로, 엘스비어가 2004년 구축한 Scopus는 약 5,000개 이상의 출판사에서 발행하는 24,600여종의 학술지와 207,000여종의 단행본에 대한 서지정보 및 인용정보를 제공하는 세계 최대 인용색인 DB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엘스비어는 KCI 우수등재학술지를 보다 간소화된 심사절차를 통해 자사 보유 학술정보 DB인 Scopus에 등재한다.


기존에는 엄격한 학술지 평가를 거친 우수등재학술지더라도 학술단체에서 개별적으로 Scopus 등재 신청을 비롯한 전 단계 심사과정을 준비해야 했다면, 앞으로는 별도 신청 없이 재단에서 제공한 추천 사유와 최소의 요건정보만으로 Scopus 등재 심사가 이뤄진다.


아울러 양 기관이 보유한 학술정보 DB를 통합·연계함으로써 전 세계 연구자들에게 양질의 학술정보를 제공하는 데도 힘을 모을 예정이다. 특히 엘스비어 측은 자사 보유 논문의 서비스만을 고수하던 내부방침을 변경해, 최초로 타 기관 DB인 KCI와 통합검색 연계 방안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최근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부실학술지, 가짜 학술대회와 같은 출판윤리 문제에 대해 양 기관이 정기적으로 정보를 공유하는 등 해결책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댈 예정이다.


한국연구재단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해외 학술정보 유통망을 확보해 국내 학술논문의 인용 기회를 확대하고 국제적 위상을 높이는데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한다.


엘스비어의 사우랍 샤르마(Saurabh Sharma) 부사장은 “우수한 한국저널이 Scopus에 계속적으로 등재되어 한국의 연구실적을 전 세계에 홍보하고, 연구영향력을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연구재단 노정혜 이사장은 “그동안 언어장벽 등으로 인해 저평가되던 우수한 국내 논문이 Scopus에 더 많이 수록되어 국제적 논문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되었다”며 “특히 지역적 특수성이 돋보이는 인문사회 분야 연구자들에게 세계적 학자로 도약하기 위한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7175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고기능소재전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서브우측_한샘디지텍
서브광고_새빛맥스
서브광고_희조산업
서브광고_승리자동기계
서브광고_다솜머신
서브우측_효성엔지니어링
서브우측_태화우레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