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0-23 15:55:11
기사수정


▲ 한국서부발전 한상문 신재생사업처장(좌측 4번째)이 ㈜명신 이태규 대표, ㈜블루시그마 이찬재 대표 및 업무관계자들과 「군산 명신자동차 공장 재생에너지 발전사업 공동개발 양해각서」 체결 후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기계신문] 한국서부발전은 지난 21일(월) 군산 명신자동차 회의실에서 ㈜명신, ㈜블루시그마와 「군산 명신자동차 공장 재생에너지 발전사업 공동개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서부발전은 단일 공장부지 내 설치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신재생설비를 설치할 예정이다.


서부발전은 명신 자동차 공장 옥상과 주차장 약 13만평에 27㎿ 규모의 태양광과 81㎿h 규모의 ESS 설비를 구축, 군산지역의 세수 증대와 7,500여명의 직·간접적인 일자리 창출 등을 통해 침체되어 있는 군산지역의 경기 활성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GM 군산공장을 인수하여 2021년부터 전기자동차의 생산과 판매를 목표로 하고 있는 명신자동차는 900여명의 직접고용과 2,000여명의 연관산업 간접고용을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 전기자동차 R&D 클러스터 조성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지속적인 노력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한편, 서부발전은 지난해 현대중공업과 GM공장의 군산 철수로 지역경제가 급격히 침체되는 어려운 상황을 감안하여 군장국가산업단지 및 군산일반산업단지 내 자동차, 조선기자재 연계 기업을 대상으로 총 사업비 10억 원을 지원하여 「군산 태양광 1호 희망발전소」를 준공한 바 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7183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비젼와이드코리아
서브우측_디벨컴퍼니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