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0-23 17:41:02
기사수정


▲ 탄소융합산업연구조합은 국가 차원의 탄소산업 컨트롤 타워가 필요하다는 회원사 97개사의 뜻을 모아 탄소소재법의 개정을 촉구하는 건의서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사진은 2015년 12월 9일 탄소융합산업연구조합 출범 현장



[기계신문] 탄소융합산업연구조합은 국가 차원의 탄소산업 컨트롤 타워가 필요하다는 회원사 97개사의 뜻을 모아 탄소소재법의 개정을 촉구하는 건의서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제출한다고 23일 밝혔다.


탄소융합산업연구조합은 우리나라의 탄소기업, 관련 연구기관, 대학 등이 모여 탄소산업 가치사슬 활성화 및 사업화를 촉진하고 탄소산업 기술의 연구·개발 등을 산·학·연 간에 협동적으로 수행함으로써 탄소산업 기술을 향상시켜 탄소융합산업의 지원 플랫폼 활성화를 목표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단체이다.


탄소융합산업연구조합은 건의서에 우리나라 탄소산업을 도약시킬 수 있도록 하루빨리 국회 법사위에서 탄소소재법 개정안에 대한 논의를 마무리짓고 이번 정기국회에서 처리해줄 것을 담았다.


이번 건의서 작성을 주도한 탄소융합산업연구조합 이사장 유영목 에이테크솔루션㈜ 대표는 “탄소산업 기술을 선진국 수준으로 향상, 국가 전략 핵심 산업을 지키기 위해서는 일본·미국·유럽처럼 국가 차원의 핵심적 컨트롤 타워가 필요하다는 것이 연구조합 회원사들의 공통된 생각이며 이러한 의견을 국회에 전달하기 위하여 건의서를 만들게 되었다”고 취지를 밝혔다.


그는 이어 “탄소소재법 개정으로 국가 차원의 컨트롤 타워가 설립되면 탄소산업에 대한 정책·제도의 연구·조사·기획 등이 효율적으로 이뤄지고 국가 전략이 마련되면서, 동시에 예산의 집중투자가 유도되어 탄소산업이 체계적·종합적으로 발전하게 될 것”이라며 탄소소재법 개정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한편, 지난 2017년에 정운천 의원이 발의한 탄소소재법 개정안은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설립을 주요 내용으로 하며 2018년 2월에 국회 산자중기위를 통과한 후 현재는 법사위에 계류 중에 있다.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7186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JEC ASIA
서브우측_선도정밀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