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인하공전, 스마트기계설계과·첨단스마트자동차과 2개 학과 추가 설치 - 고숙련 일학습병행(P-TECH) 훈련센터 승인받아
  • 기사등록 2019-10-30 16:01:07
기사수정


▲ 인하공업전문대학이 지난 25일 한국산업인력공단으로부터 고숙련 일학습병행(P-TECH) 훈련과정 운영 기관으로 승인받아 2020학년부터 해당 과정을 운영하게 됐다.



[기계신문] 인하공업전문대학(이하 인하공전)이 지난 25일 한국산업인력공단으로부터 고숙련 일학습병행(P-TECH) 훈련과정 운영 기관으로 승인받아 2020학년부터 해당 과정을 운영하게 됐다.


일학습병행 제도는 산업현장의 실무형 인재육성을 위해 기업이 채용한 근로자에게 NCS(국가직무능력표준) 기반의 체계적 교육훈련을 제공하여 기업 맞춤형 인재 육성을 지원하는 제도다.


이는 취업 준비생의 불필요한 스펙 쌓기 비용을 줄이고, 기업과의 인력 부조화를 해소하기 위한 제도로, 독일·스위스식 도제제도를 우리 실정에 맞게 설계한 것이다.


이 제도를 통해 일학습병행 고교(산학일체형 도제학교)를 졸업한 고등학생은 산업체에 근무하면서 전문대학에 진학하여 중·고급 수준의 기술 훈련을 받을 수 있다.


인하공전은 이번 교육과정을 위해 2개 학과를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구조해석설계 분야를 교육하는 ‘스마트기계설계과’와 자동차 차체 도장 분야를 교육하는 ‘첨단스마트자동차과’로, 학과당 30명 이내로 선발해 2020년 2월까지 학생 및 참여기업 모집과 교육훈련 준비를 마치고 3월부터 교육과정을 시작하게 된다.


선발 과정을 통해 입학하는 학생들은 사업 주관기관인 한국산업인력공단 지원으로 교육비 부담을 덜고, 2년간 일과 학습을 병행하는 교육훈련 참여와 평가를 통해 전문학사 학위를 받게 된다.


고교 2학년부터 시작된 도제과정부터 P-TECH 과정까지 4년간의 일학습병행을 거치는 동안 빠른 경제적 자립과 직장 내에서의 장기적인 성장 가능성을 높일 수 있어 고교생들의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참여기업의 입장에서도 장기 근속 유도와 업무 능력 제고를 통해 핵심 인재를 양성할 수 있고, 기업의 재교육 비용을 낮출 수 있어 부담을 덜고 있다.


인하공전 P-TECH 사업을 총괄하는 산학협력단 김성찬 단장은 “이번 P-TECH 훈련센터 승인을 계기로, 기업 맞춤형 교육과정을 개발하고 내년부터 교육훈련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여 우수한 고숙련 기술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호진
서브우측_성도FA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우측_유성분체기계
서브광고_한국분체기계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