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1-01 12:10:25
기사수정


▲ 한국에 개소한 보잉 R&D센터는 유럽, 호주, 브라질, 러시아, 인도 등에 이은 해외 7번째 글로벌 R&D센터로, 스마트 캐빈, 차세대 항공전자, 첨단제조·스마트 공장, 자율비행, 인공지능 등 미래 항공기술 개발을 담당하게 된다.



[기계신문] 세계 최대 항공기 제작사인 보잉사는 해외 R&D센터(BKETC, Boeing Korea Engineering & Technology Center)를 11월 1일(금) 서울 아셈타워 25층에 개소했다. 이는 산업통상자원부가 보잉의 첨단 신기술 분야 R&D센터 한국 유치를 위해 그간 수차례의 고위급 면담 등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인 결과다.


이날 한국에 개소한 보잉 R&D센터는 유럽, 호주, 브라질, 러시아, 인도 등에 이은 해외 7번째 글로벌 R&D센터로, 스마트 캐빈, 차세대 항공전자, 첨단제조·스마트 공장, 자율비행, 인공지능 등 미래 항공기술 개발을 담당하게 된다.


스마트 캐빈, 차세대 항공전자, 첨단제조·스마트 공장, 자율비행, 인공지능 등을 다루는 보잉 글로벌 R&D센터는 한국이 최초로, 세계 최대 항공기업인 보잉이 미래 항공기술 분야 협력 파트너로 우리나라를 지목했다는 점에서 높게 평가된다.


또한, 글로벌 기업의 국내 R&D센터 투자를 통한 고급 일자리창출 외에도, 기체 구조물 중심인 국내 항공산업을 최첨단 고부가가치 분야로 고도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되며, 미래항공 부품 개발·생산을 통해 도심형 비행체(PAV) 등 미래 신산업에 대한 선제적 기술과 산업 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과 미국 보잉사는 협력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 기관은 우선 3대 분야 ① 스마트 캐빈, ② 항공전자, ③ 첨단 제조 및 스마트 공장을 중심으로 내년부터 구체적 공동개발 과제를 착수하고, 기술포럼개최, 협력 희망분야 교환 등을 통해 협력분야를 지속 확대해 가기로 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날 축사를 통해 “전자·ICT·디스플레이 등 첨단기술과 산업기반을 갖추고 있는 한국에 보잉의 글로벌 R&D센터가 개소됨으로써 그간 항공기 구매, 부품 공급 중심의 협력관계가 미래 항공기 개발 초기단계부터 협업하는 긴밀한 동반자 관계로 격상되는 의미가 있다”며 “소재부품산업 경쟁력 강화를 강력히 추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글로벌 수요기업과 국내 소재부품산업 간 모범적 협력모델을 구축한다는 점에서 기대가 크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724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슬라이드코리아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광고_반도하이텍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