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1-07 10:36:53
기사수정


▲ 한국서부발전 김경재 기술본부장(우측 4번째)이 해양수산부, 해양과학진흥원, ㈜경동엔지니어링, 해양과학기술원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과 함께, 해양 고세균 이용 바이오수소 실증플랜트 준공식에서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기계신문] 한국서부발전은 6일(수) 충남 태안 소재 태안발전본부에서 해양수산부, 해양과학진흥원, ㈜경동엔지니어링, 해양과학기술원 등 해양 바이오 수소 에너지 기술 실용화 개발 및 실증 관련 10여개 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IGCC 합성가스와 해양 고세균을 이용한 수소생산 실증플랜트 준공식’을 개최했다. * IGCC : 석탄가스화복합발전(Integrated Coal Gasification Combined Cycle)


이날 준공된 실증플랜트는 연간 330톤의 수소를 생산할 수 있으며, 이는 수소차 2,200대(12,000km/대 주행 시)를 1년간 운행할 수 있는 만큼의 양에 달한다.


해양과학기술원은 2002년 탐사선 온누리호를 통해 파푸아뉴기니 인근 남태평양 1,650m 심해 열수구에서 ‘써모코쿠스 온누리누스 NA1’이라는 미생물을 채취하여 분리, 배양에 성공하였는데, 이 미생물은 수소 전환 효소를 많이 가지고 있어 일산화탄소를 먹고 바닷물을 분해하여 수소를 만들어낸다.


NA1이 수소를 만들어내기 위해서는 에너지원으로 반드시 일산화탄소가 포함된 합성가스가 필요한데, 서부발전은 국내 유일하게 보유하고 있는 IGCC 설비를 통해 합성가스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



▲ IGCC 합성가스와 해양 미생물을 이용한 수소생산 실증플랜트



또한, 서부발전은 바이오 수소생산 실증설비의 시운전 과정에서 발생 가능한 문제에 대해서도 즉각적인 기술지원이 가능함에 따라, 수소의 대량생산 기술실증에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되며, 향후 해양 미생물을 이용한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 생산 기술 완성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준공기념 행사에 참석한 서부발전 김경재 기술본부장은 “태안발전본부에 구축된 실증플랜트를 발판 삼아 향후 세계 최고 수준의 상용화된 수소 생산 플랜트를 구축함은 물론, 해외수출을 위한 전략품목이 될 수 있도록 모두가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서부발전은 향후 2022년까지 100억 원 이상을 투자하여 실증플랜트 설비를 고도화해 나갈 계획이며, 장기운전 신뢰성을 검증 통해 ‘해외 수출 상품화 프로젝트’로 발전시켜 나가는 등 국내 유일의 대량 수소 생산 발전사로서 수소경제를 선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727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우측_한국근강도량형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비젼와이드코리아
서브우측_디벨컴퍼니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