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1-27 15:15:10
기사수정


▲ 환경부는 국내 대표 철강산업도시인 포항, 당진, 광양시와 함께 미세먼지 대응 등 환경정책 상생협력을 위해 ‘지속가능한 친환경 철강도시 협약’을 27일 경북 포항시 남구 포스코국제관 국제회의장에서 체결했다.



[기계신문] 환경부는 국내 대표 철강산업 도시인 포항, 당진, 광양시와 함께 미세먼지 대응 등 환경정책 상생협력을 위해 ‘지속가능한 친환경 철강도시 협약’을 27일 경북 포항시 남구 포스코국제관 국제회의장에서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12월 1일 계절관리제 시행을 앞두고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현장 행보 중 하나로 마련되었다.


환경부와 포항 등 3개 도시는 ‘지방정부 철강산업도시 협의회’를 구축하고, 지속가능 발전을 위한 새로운 상생 발전의 본보기를 만들어 나가는 내용의 ‘지속가능한 녹색철강도시 조성,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앞으로 환경정책을 공유하고 환경오염에 공동 대응할 것을 약속했다.


환경부는 이번 사례가 지역 특성을 고려한 미세먼지 대응의 본보기로서 협약 체결 3개 시와 지속 협력할 계획이며, 비슷한 사례가 다른 지역으로 확산되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 체결은 같은 날 포스코국제관에서 열리는 ‘철강산업도시 상생 환경포럼’의 일환으로도 진행된 것으로, 이번 포럼에는 포항시, 당진시, 광양시의 단체장 및 시민대표, 기업체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환경부 조명래 장관은 축사를 통해 “우리 모두가 미세먼지의 피해자이가 가해자로, 누구도 미세먼지의 원인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면서 “특정 대상만을 탓하며 모든 책임을 전가한다면 결코 문제해결의 답을 찾을 수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결국 미세먼지 문제의 해결은 국가 단위에서 그리고 지역 단위에서 모든 구성원이 함께하는 상생협력의 큰 틀 안에서만 진전이 이루어질 수 있다”며 “철강산업 도시라는 특성을 가진 3개 도시에서 지자체, 산업계, 시민단체 관계자 등이 함께 모여 지역의 구성원 간 협력의 가치를 공유하고, 지혜를 나누자고 하는 오늘 이 자리가 큰 의미를 가진다”고 덧붙였다.


포럼 행사 이후 조명래 장관과 관계자 등은 포스코 사업장을 방문했다. 포스코는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기간 자발적 감축 협약에 참여할 예정으로, 자체적인 공정개선을 통해 오는 12월부터 내년 3월까지 미세먼지 배출량을 평시보다 추가로 감축할 계획이다.


조명래 장관은 “국내 미세먼지 감축의 성패는 사업장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특히 다가올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에 대비하여 포스코를 비롯한 대형사업장의 자발적 감축 참여가 절실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환경부는 12월 중으로 국내 100여 개 업체와 함께 자발적 감축 협약을 맺고 계절관리기간 사업장의 추가적인 감축을 유도할 계획이다. 참여 예정 업체는 협약체결에 앞서 사전협의 된 내용을 바탕으로 계절관리제 시행일인 12월 1일부터 자체적인 감축을 시행할 계획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739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암정밀
서브우측_기람
서브우측_전일유압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광고_원테크
서브우측_미래정공
서브우측_원신엠앤알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