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1-29 15:15:28
기사수정


▲ 성동조선해양이 29일(금) 우선협상대상자인 HSG중공업과 ‘성동조선 인수합병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경수 경남도지사, 강기성 금속노조성동조선지회장, 조송호, 하화정 성동조선해양 공동관리인,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장


 
[기계신문] 성동조선해양이 29일(금) 우선협상대상자인 HSG중공업과 ‘성동조선 인수합병에 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성동조선해양은 지난해 4월 20일 법정관리에 들어간 이후 근로자 600여 명이 무급휴직에 들어갔고, 세 차례의 매각 실패로 어려움을 겪었으나 이번 양해각서(MOU) 체결로 정상화에 희망이 생긴 셈이다.


경상남도는 순조로운 매각이 진행되고 있는 것에 환영 입장을 밝히면서 근로자들의 어려움과 지역사회의 우려가 해소되고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다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그동안 경남도는 성동조선해양 정상화를 위해 김경수 도지사를 위원장으로 하는 ‘경남 조선산업 발전을 위한 민관협의회’를 지난 7월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하여 수차례에 걸쳐 대책을 논의하는 등 행정적 지원에 힘을 쏟아왔다.


지난해 8월에는 성동조선 노조 및 사측, 경제사회노동위원회와 함께 ‘성동조선의 고용안정과 경영 정상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하여 노동자 생계지원 대책과 회사 경영정상화를 위한 행정적 지원을 약속한 바 있다.



▲ 경상남도는 순조로운 매각이 진행되고 있는 것에 환영 입장을 밝히면서 근로자들의 어려움과 지역사회의 우려가 해소되고 지역경제가 활성화될 수 있다는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후 ‘조선업 퇴직자 재취업지원 사업’과 ‘희망근로 지원사업’ 등 성동조선 퇴직 근로자들을 위한 지원사업을 진행했으며, 지난 3월 이후 성동조선 근로자들의 고용유지지원금 지급이 종료되자 고용노동부 등에 무급휴직자 고용유지지원금 지원 기간 연장을 꾸준히 건의했다.


경남도는 이번 4차 매각이 진행되기까지 창원지방법원과 수출입은행 등 관계기관에 수차례 방문해 성동조선 근로자들의 고용 유지와 지역경제를 위해 원활한 매각이 진행될 수 있도록 관심과 협조를 당부해왔다.


경남도 관계자는 “이번 양해각서(MOU) 체결 이후 연말까지 본 계약 절차가 남아 있으나, 노·사·민·관이 함께 노력하여 최종 매각이 성사될 수 있도록 정부와 채권단, 지역사회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한다”면서 “성동을 비롯한 중형조선소 정상화로 경남의 조선산업 생태계가 한층 강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740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비젼와이드코리아
서브우측_디벨컴퍼니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