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2-04 15:02:55
기사수정


▲ 서울교통공사가 운영 중인 지하철 기반시설을 활용하여 물건을 실어 나르거나 보관하는 ‘서울형 도심물류체계’가 마련될 전망이다.



[기계신문] 최근 택배물동량이 늘어나고 수도권 지역 집중이 심화되면서 물류업계는 교통혼잡과 미세먼지 증가, 근로환경 악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국내 택배물동량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가운데 도로운송 의존도가 심화되고 있어, 이를 위한 해법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서울교통공사가 운영 중인 지하철 기반시설을 활용하여 물건을 실어 나르거나 보관하는 ‘서울형 도심물류체계’가 마련될 전망이다. ‘서울형 도심물류체계’는 지하철역, 차량기지, 폐차 예정인 여객열차 등 도시철도 인프라를 활용해 친환경 물류체계를 구축하여 도심 내 물류활동을 지원하는 일종의 도심 생활 물류체계를 말한다.


공사는 2017년 한국철도기술연구원, CJ대한통운과 ‘지하와 지상을 연결하는 도심물류시스템 구축연구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 이후 공동 기초연구를 통해 화물전용칸이 마련된 전동차를 활용하여 화물을 나르는 현장 실험을 진행한 결과 일정 부분 가능성을 검증할 수 있었다. 향후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연구개발(R&D)을 통해 추가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 도시철도 기반 생활물류플랫폼 구상도



공사는 같은 해 물류사업팀을 구성하여 공공기관 최초이자 유일하게 직영으로 역사 내 무인물품보관함, 유인보관소를 운영하면서 도시철도 기반의 물류플랫폼 조성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총 5,540여 개에 달하는 무인물품보관함 전 역사 설치와 보관함 크기 대형화, 요금인하 등 이용객 편의 향상에 기여하고 있으며, 양질의 새로운 일자리도 만들어 나가고 있다.


2019년 11월부터는 2호선 홍대입구역에 캐리어 등 화물을 보관할 수 있는 유인보관소 운영을 시작하였다. 추가로 공항과 숙소로 캐리어를 배송하는 서비스를 12월 중순을 목표로 준비 중이다.


올 6월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물류산업 혁신방안’에 따라 지난 10월 개발제한구역 내 차량기지에 물류시설을 설치할 수 있는 시행령 개정이 입법예고 되었다. 이후 2019년 12월 법령 개정이 확정되면 차량기지를 이용한 물류 수송 서비스가 가능하다.


공사는 이에 따라 물류사업 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에도 힘쓰고 있다. 2014년 도시철도운영자가 건설 및 운영에 필요한 자금을 충당하기 위해 부대사업을 시행할 수 있도록 개정된 도시철도법을 바탕으로, 물류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기 위해 유관기관과의 협의, 연구개발 수행, 관련법 개정 등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 11월 29일(금) 열린 한국교통정책경제학회 2019 추계학술대회에서 서울교통공사 복합개발처 장경호 팀장(좌측)과 한국교통정책경제학회 임영태 학회장(우측)이 최우수논문상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현장 사업을 기반으로 한 연구도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공사는 ‘도시철도를 활용한 서울형 도심물류체계’라는 제목의 연구로 지난달 29일 인천 송도컨벤시아에서 개최된 한국교통정책경제학회 2019 추계학술대회에서 최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이번 학회는 ‘빅데이터시대의 지속가능한 교통물류혁신과 협력방향’을 주제로 총 6개 세션에서 총 27건의 논문 발표가 이루졌으며, 공사를 포함해 국토교통부, 국토연구원, 한국교통연구원 및 관련 학계 등 다양한 분야의 기관이 참석했다.


김성완 서울교통공사 전략사업본부장은 “이번 한국교통정책경제학회 최우수논문상 수상은 공사 물류사업 추진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공사는 앞으로도 시민 편익을 위해 지하철을 이용한 물류사업을 적극 추진하여 다양한 생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새빛맥스
서브광고_희조산업
서브광고_승리자동기계
서브광고_동광특수인물
서브광고_아성엔터프라이즈
서브우측_명신방진산업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서브우측_옥수금속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