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2-10 10:48:58
기사수정


▲ SK텔레콤은 공장 자동화 솔루션기업 비스텔과 함께 클라우드 기반 설비관리 솔루션 ‘메타트론 그랜드뷰(Metatron Grandview)’를 출시했다. SK텔레콤 개발자들이 ‘메타트론 그랜드뷰’의 관제화면을 점검하고 있다.



[기계신문] SK텔레콤은 공장 자동화 솔루션 기업 비스텔과 함께 클라우드 기반 설비관리 솔루션 ‘메타트론 그랜드뷰(Metatron Grandview)’를 출시했다.


‘메타트론 그랜드뷰’는 공장 내 주요 설비에 부착된 센서를 통해 회전수, 진동 및 전류 등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 이를 통해 설비의 현 상태와 유지보수가 필요한 시점을 실시간으로 예측해 화면에 표시해주는 솔루션이다.


일반 제조 기업을 대상으로 한 ‘메타트론 그랜드뷰’의 사전 검증에서 ▲인공지능(AI) 기반의 예지보전 기능을 통한 설비 및 주요 부품의 수명 20% 이상 연장 ▲설비의 생산성 향상 및 설비 유지보수의 최적화를 통한 평균 15% 비용 절감 등의 효과가 나타났다.


또한 ‘메타트론 그랜드뷰’는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으로 설비나 공장의 증설 시 별도의 물리적 서버 구축 없이 저렴하고 편리하게 확장이 가능하며, 전문 인력의 정기 관리가 지원돼 유지보수가 간편하다.


그간 제조업계에서 사용됐던 기존 설비 관리 솔루션은 막대한 구축∙유지 비용이 필요하고 설비 증설 시 확장성이 떨어진다는 단점을 가지고 있으나, ‘메타트론 그랜드뷰’는 클라우드 및 AI를 활용해 이런 부분을 극복했다.


‘메타트론 그랜드뷰’는 SK텔레콤의 ‘메타트론’을 기반으로 구축됐다. ‘메타트론’은 클라우드 기반 AI를 통해 빅데이터를 수집∙분석하는 솔루션으로 ▲기업의 빅데이터 인프라 구축 ▲대용량 데이터 분석∙시각화 ▲제조현장에서 이미지 분석을 통한 불량 검출 등이 가능하다.


장홍성 SK텔레콤 IoT/Data사업단장은 “SK텔레콤이 가진 IoT∙빅데이터 분석 기술과 비스텔이 보유한 제조업 엔지니어링 분야의 전문 노하우를 접목해 설비업체가 쉽게 빠르게 활용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했다”며 “향후 지속적인 모델성능 관리 및 성능 개선을 통해 고객의 가치를 실현할 수 있는 파트너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최운규 비스텔 대표이사는 “메타트론의 강력한 데이터 처리 및 시각화 기능과 비스텔의 제조업 특화 알고리즘 및 분석 솔루션을 결합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었다”며 “인더스트리 4.0을 향해 나아가는 다양한 제조 분야 기업들의 경쟁력을 제고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한음표 기자 hup@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넥스트펌프
서브우측_다셀
서브광고_삼익정공
서브광고_지지엠
서브광고_인컴기술
서브광고_반도하이텍
서브광고_서은에프에이
서브우측_성헌
서브우측_슬라이드코리아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