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2-11 15:43:26
기사수정


▲ 11일(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장관을 비롯해 국가연구실 및 국가연구시설 연구책임자, 재료연구소, 한국전기연구원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연구실 및 국가연구시설을 지정하는 ‘국가연구인프라(3N) 지정식’이 재료연구소에서 개최됐다.



[기계신문] 11일(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장관을 비롯해 국가연구실 및 국가연구시설 연구책임자, 재료연구소, 한국전기연구원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연구실 및 국가연구시설을 지정하는 ‘국가연구인프라(3N) 지정식’이 재료연구소에서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지정서 수여, 국가연구실과 국가연구시설 운영계획 발표, 현판식 순으로 진행되었으며, 이번에는 12개의 국가연구실과 6개의 국가연구시설이 시범 지정되었다.


국가연구인프라는 N-LAB, N-Facility, N-TEAM을 통칭하는 것으로, 국가연구실과 국가연구시설은 각각 영어표기로 N-LAB(National Laboratory), N-Facility(National Facility)로 이름 붙였고, 추후 추진할 국가연구협의체인 N-TEAM(National Team)과 함께 3N 정책으로 정부가 관리해나갈 예정이다.



▲ 지정 대상 국가연구실(N-LAB)



지난 8월 28일 발표한 「소재·부품·장비 연구개발 투자전략 및 혁신대책」의 후속조치로 추진 중인 국가연구인프라 지정은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대표적인 연구실과 연구시설의 역량을 국가차원에서 한데 묶음으로써 연구자의 자긍심 고취, 핵심품목에 대한 안정적 연구 수행과 긴급상황 시의 신속한 대응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국가연구인프라를 3차례에 걸쳐 지정할 계획으로, 이번 1차 지정의 경우 국가연구실은 즉시 운영이 가능한 정부출연연구기관 소속의 연구실을 대상으로 하였고, 국가연구시설은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 긴급 공정지원이 가능한 나노팹시설을 대상으로 하였다.



▲ 지정 대상 국가연구시설(N-Facility)



향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대학·전문연구소 등으로 국가연구실과 국가연구시설 지정 대상 범위를 확대하고, 국가연구협의체(N-TEAM) 또한 2차 지정부터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는 재료연구소 타이타늄 연구실과 수원 소재 한국나노기술원이 각각 향후 운영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장관은 “일본의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는 일견 위기로 생각되지만, 동시에 우리에게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면서 “국가연구실과 국가연구시설이 산업현장과 함께 핵심기술 개발과 테스트베드 지원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장관은 “일본의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는 일견 위기로 생각되지만, 동시에 우리에게 좋은 기회이기도 하다”면서 “국가연구실과 국가연구시설이 산업현장과 함께 핵심기술 개발과 테스트베드 지원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기영 장관은 지정식이 끝난 이후 재료연구소 노후 지하연구실을 직접 방문하여 현장을 점검하였으며, 연구실 안전을 확보하고 연구자가 연구에만 몰입할 수 있도록 연구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오상미 기자 osm@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7482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선도정밀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