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2-16 16:26:43
기사수정


▲ 글로벌 와이어 및 튜브 산업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와이어 튜브(wire/Tube) 2020’이 내년 3월 30일부터 4월 3일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개최된다.



[기계신문] 글로벌 와이어 및 튜브 산업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와이어 튜브(wire/Tube) 2020’이 내년 3월 30일부터 4월 3일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개최된다.


115,000㎡ 규모로 개최되는 ‘와이어 튜브 2020’은 전 세계 2,600여 개사가 참가하여 와이어/튜브 제조기계, 원자재, 특수전선/케이블, 유리섬유, 공정기술, 보조가공기술, 측정/제어기술, 테스트 엔지니어링 등 광범위한 제품군을 선보인다.


특히 2020년부터 파스너 및 스프링 완제품이 전격 추가됨에 따라 130개국 74,000여 방문객 규모를 자랑하는 ‘와이어 튜브’가 원자재부터 생산기계, 완제품까지 산업 전반을 다루는 원스톱 종합 플랫폼으로서 확실히 자리 매김할 것으로 보인다.



▲ 글로벌 와이어 및 튜브 산업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와이어 튜브(wire/Tube) 2020’이 내년 3월 30일부터 4월 3일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개최된다.



한국에서는 50개사 이상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와이어 2020’에는 한화케미칼, 효동기계, 고려제강 등 24개사가 개별 참가하며, 한국파스너공업협동조합에서 현재 공동관 운영을 검토하고 있어 10여 개사가 더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튜브 2020’의 경우에는 일진제강, 세아그룹, 성원 등 20개사가 참가할 예정으로, 이들 기업은 이번 전시회 참가를 통해 유럽을 중심으로 한 해외 시장 진출에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BCC 리서치에 따르면 세계 와이어, 케이블 시장은 향후 5년간 연평균 7.7% 성장률을 보일 전망이다. 특히 통신 시장이 크게 성장하면서 통신용 케이블의 연평균 성장률이 8.5%에 달할 것으로 기대되며, 전력 케이블의 연평균 성장률도 7.5%를 기록할 전망이다.



▲ 글로벌 와이어 및 튜브 산업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와이어 튜브(wire/Tube) 2020’이 내년 3월 30일부터 4월 3일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개최된다.



또한 아시아 지역의 경우 경제 성장과 인구 증가로 도시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인프라 투자가 증가하고 있어 튜브, 파이프 수요 역시 크게 증가하고 있다.


‘와이어 튜브 2020’에서는 “meet China’s expertise”라는 주제로 중국 공동관이 참가해 비교적 큰 규모로 운영된다. 이는 세계 와이어, 튜브 산업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높은 점유율을 반영한 결과이다.


독일강관협회에 따르면, 중국 강관 제조사들은 9,500만 톤의 강관을 생산하여 세계 시장에서 55%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으며, 수질 오염, 용수 부족, 급속한 도시화 등으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인프라에 광범위한 투자가 진행되고 있다. 자동차 시장에서도 전기 및 하이브리드 자동차 개발, 차량 멀티미디어 등에 대한 수요가 높아 와이어, 케이블 수요도 크게 증가하고 있다.



▲ 글로벌 와이어 및 튜브 산업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와이어 튜브(wire/Tube) 2020’이 내년 3월 30일부터 4월 3일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개최된다.



‘와이어 튜브 2020’에서는 환경 친화적 참가사를 직접 만나볼 수 있는 ecoMetals 투어도 진행된다. ecoMetals 투어에서는 지속 가능한 방식으로 자원 절약과 배출가스 절감에 기여하고 있는 참가기업들의 전시부스를 방문해 개발 혁신 방향을 직접 확인할 수 있다.


독일 메쎄뒤셀도르프 한국대표부 라인메쎄㈜ 관계자는 “와이어 튜브 전시회는 누적 참가사 2만 5,000여 개사, 누적 방문객 90만 명을 기록하는 와이어 튜브 산업 최대 전시회”라면서 “전시회 현장에서 기업 담당자들과 깊이 있는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여 비즈니스 가능성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7511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선도정밀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