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1-01 15:33:30
기사수정

[기계신문] 그간 하자 있는 자동차를 구매한 소비자의 교환·환불 중재신청이 자동차안전·하자심의위원회에 우편 또는 직접 방문을 통해서만 가능했으나, 1월 2일 “신차 교환·환불 e만족” 사이트가 개설되면서 중재신청부터 진행상황 확인까지 온라인에서 가능해졌다.


자동차소유자·자동차제작자·중재부가 온라인을 통해 중재서류를 주고 받을 수 있게 되어 서류 송달을 위한 시간도 대폭 줄어들어 신속한 중재판정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 신차 교환·환불 e만족 시스템



자동차 교환·환불 중재제도(일명 레몬법)는 신차의 동일한 하자 반복으로 인한 자동차 소유자와 제작자 간 분쟁해결을 위해 2019년 1월 1일 도입되었으며, 현재 현대, 기아, 르노삼성, 쌍용, 한국GM, 볼보, 닛산, 토요타, BMW, 재규어랜드로버, 벤츠, 포드, 혼다, 캐딜락, 포르쉐, 푸조, 테슬라, 아우디폭스바겐 등 18개 제작자가 중재규정을 수락하여 신차 교환·환불제도에 참여함으로써 신규차량 구매 소비자의 약 99%가 제도 이용이 가능하다.


제도 이용 요건은 ▶신차로의 교환‧환불 보장 등이 포함된 서면계약에 따라 판매된 자동차에서 인도 후 1년(또는 주행거리 2만km) 이내에 발생한 하자로서, ▶하자로 인해 안전 우려, 경제적 가치 훼손 또는 사용이 곤란하고 ▶중대한 하자는 2회, 일반 하자는 3회 수리하고도 하자가 재발되거나, 누적 수리기간이 30일을 초과한 경우이다.


2019년에는 총 75건의 중재 신청이 접수되어 그 중 49건은 접수 이후 중재부 구성 등 절차 진행 중이며, 22건은 처리 완료되었다. 나머지 4건은 2019년 이전 판매된 차량으로 중재절차 개시가 불가하였다.



▲ 2019년 중재 접수․처리 현황



처리 완료된 22건은 취하 16건(기수리완료 8건, 제작자 수리승락 3건, 교환·환불 5건), 판정 6건(각하 4건, 화해 2건)이었으며, 이 과정에서 제작자의 자발적 교환·환불, 수리 등을 통해 소비자구제가 이루어졌다.


국토교통부 자동자정책과 윤진환 과장은 “지난해 1월부터 도입된 신차 교환·환불 중재제도를 통해 실질적으로 교환·환불이 이뤄지고 있었다”며 “이번에 새롭게 개설된 신차 교환·환불 e만족 사이트 등 소비자가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새빛맥스
서브광고_희조산업
서브광고_승리자동기계
서브광고_동광특수인물
서브광고_아성엔터프라이즈
서브우측_명신방진산업
서브광고_성원정공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서브우측_옥수금속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