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1-09 11:41:17
기사수정


▲ 기술보증기금은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있는 우대보증을 더욱 강화하여 ‘소재·부품·장비산업 영위기업 특례보증’을 8일(수)부터 시행한다.



[기계신문] 기술보증기금은 일본 수출규제 위기 극복과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기술자립 지원을 위해 지난해부터 시행하고 있는 우대보증을 더욱 강화하여 ‘소재·부품·장비산업 영위기업 특례보증’을 8일(수)부터 시행한다.


이번 특례보증은 소재·부품·장비산업의 대외 의존형 산업구조를 탈피하고,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기술자립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기술보증기금은 정부로부터 관련 예산을 확보하고 올해 3천억 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Track1) 중소벤처기업부 선정 소재·부품·장비 강소기업 ▲(Track2) ‘소재·부품 전문기업 등의 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른 소재·부품 업종 영위기업 중 Tech-Bridge 활용기업,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기술사업평가등급 A 이상인 기업이며, 기업별 특성에 맞춰 R&D개발 및 사업화에 필요한 자금을 지원한다.


기술보증기금은 대상기업에 대해 보증비율은 최대 95%까지 상향, 보증료는 최대 0.4%포인트 감면하고, 심사기준을 완화하는 등 우대조치를 통하여 기업당 최대 30억 원까지 지원함으로써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역량 강화 및 기술자립을 위해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기술보증기금은 일본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은 소재·부품·장비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8월 ‘일본 수출규제 대응 비상대책단’을 구성하여 피해 기업 및 규모 등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시중은행과의 협약을 통해 우대보증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노력을 진행해오고 있다.


기술보증기금 김영춘 이사는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기술자립을 위해 특례보증을 통한 기술개발 및 사업화 자금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며, 앞으로도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향상 및 혁신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764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선도정밀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