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1-13 16:06:39
기사수정


▲ 인천시는 올해도 금융 취약계층부터 우량기업까지 성장단계별 맞춤지원과 다각도의 지원으로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을 확대한다.



[기계신문] 인천광역시는 중소기업의 경영 안정과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해 자금지원 규모를 전년보다 500억 원 증가한 1조 50억 원으로 대폭 확대해 “2020년 중소기업육성자금”에 대한 신청·접수를 1월 20일(월)부터 시작한다.


중소기업 경영안정과 시설투자 촉진을 위해 경영안정자금 9,500억 원과 구조고도화자금 550억 원을 지원하며, 지원대상은 신청일 현재 인천에 사업장을 둔 제조업, 제조관련 서비스업 등이다.


지난해에는 내수침체 및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세계적 경제성장 둔화 등 국내외 경제상황을 감안해 경영안정자금 1,621건에 9,000억 원, 구조고도화자금 137건에 550억 원을 지원한 바 있다.


인천시는 올해도 금융 취약계층부터 우량기업까지 성장단계별 맞춤지원과 다각도의 지원으로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을 확대한다.


중소기업육성자금 중 경영안정자금은 은행대출 시 발생되는 이자 중 일정 부분을 보전해주는 사업이며, 구조고도화자금은 시설자금을 장기간 저리에 융자하는 사업으로, 두 사업 모두 기업의 금융비용 절감에 크게 도움을 주면서 기업 성장을 견인하는 밑거름이 되고 있다.


2020년에는 중소기업의 지속적·혁신적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경영안정자금을 대폭 개편하여 기존의 이자 차액보전 지원과 더불어 신규로 매출채권보험, 협약보증으로 세분화하여 다양하게 지원할 계획이다.


먼저, 매출채권보험 지원사업은 신용보증기금과 협력해 매출채권보험 가입시 보험료 일부(업체당 5백만 원 이내, 보험료의 80%)를 지원하는 내용이다. 이는 중소기업의 외상거래에 따른 손실발생 시 기업의 연쇄도산 방지를 위해 보험금을 지급하는 사업으로서 신용보증기금에서 운영하는 공적보험이다.


매출채권보험은 기업의 부도위험을 감소시켜 경기불황시기에는 보험가입의 필요성과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 2020년부터는 인천시가 주도적으로 기업의 보험가입을 유도하여 지역경제의 안정망 역할을 적극적으로 수행하게 된다.


또한, 협약보증은 중소기업의 자금조달을 강화하기 위해 창업 7년 이내의 기술혁신기업에 5억 원까지 채무보증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일본 수출규제에 따라 생산, 매출이 감소하는 등 산업전반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신성장동력 산업전반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마련된 지원책이다.


인천시는 기술보증기금과 협력해 협약보증을 통해 기술기업의 보증을 지원하여 기술 중소기업의 혁신성장 기반을 구축하고 소재·부품·장비 산업을 육성해나갈 계획이다.


이자차액보전은 기업이 은행에서 운전자금을 대출할 때 업체당 5억 원에서 50억 원까지 금리를 보전하는 사업으로, 지원이자율은 최소 0.2%에서 최대 3.0%이다.


인천시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일자리와 성장 중심에 초점을 맞춰 경영안정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며, 그 밖에도 인천지역으로 복귀하는 해외유턴기업에 대한 지원자금도 신설되어 업체당 최대 50억 원까지 지원이자율을 0.5%p 우대하여 지원한다.


구조고도화자금도 2020년에는 시설투자에 대한 지원수요를 지속적으로 촉진하고 공장 스마트화를 유도하기 위해 금리를 크게 인하한다. 이에 따라 2020년 1분기 기준으로 기계공장 확보자금은 2.4%, 지식산업센터 건설자금은 2.6%, 벤처창업자금은 1.9%, 특별기계 구입자금(스마트공장 도입)은 1.5%의 금리가 적용된다. 기계공장 확보자금이 지난해 2.8%에서 2.4%로 인하하였다.


인천시 산업구조는 첨단산업보다는 전통제조업을 중심으로 발달되어 향후 4차 산업혁명 주도를 위해서는 디지털 전환이 절실한 상태인데, 중소기업의 구조고도화에 필요한 시설자금을 시중은행보다 낮은 금리에 전폭적으로 지원하여 스마트공장 확보에서부터 첨단화를 이루기까지 촉진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자금 신청은 인천시 중소기업 맞춤형 원스톱 지원시스템인 비즈오케이(BizOK) 사이트에서 오는 20일부터 온라인으로 지원할 수 있다.


이남주 인천시 산업진흥과장은 “올해는 중소기업들의 성장과 기술혁신기반을 갖추는 데 중점을 뒀다”며 “대내외적인 불확실성 증가로 인해 중소기업의 경영환경이 더욱 어려울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중소기업육성자금 지원을 확대해 중소기업이 기업경영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766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비젼와이드코리아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디벨컴퍼니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