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1-17 13:27:36
기사수정


▲ 17일(금) JW메리어트호텔 서울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국항공우주, LIG넥스원, 아스트, AP위성 등 항공우주산업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항공우주인 신년인사회’가 개최됐다.



[기계신문] 17일(금) JW메리어트호텔 서울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국항공우주, LIG넥스원, 아스트, AP위성 등 항공우주산업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항공우주인 신년인사회’가 개최됐다.


이번 행사에는 산업통상자원부 유정열 산업정책실장이 참석해 항공우주산업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경자년 새해를 맞이해 항공우주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2020년도 정책 방향을 공유했다.


그간 국내 항공산업은 80년대 단순 조립 생산에서, 이제는 세계 6번째 초음속기(T-50) 수출국, 11번째 헬기(수리온) 개발국으로 발전했고, 10년새 수출도 2배 이상 늘어나는 등 빠르게 성장해 왔다.


최근 항공산업의 부품 공급망이 급변하고 국제공동개발이 확산되고 있으며, 미래형 개인비행체, 드론 등 신시장의 출현으로 항공 선도국과 동일 선상에서 경쟁할 수 있는 기회가 찾아왔다.


정부는 이러한 기회를 우리 항공우주산업의 주력산업화와 글로벌 항공강국 진입 도약의 발판으로 삼기 위한 정책 방향을 제시하며 민관이 함께 힘을 모으자고 강조한다.



▲ 2020년 항공우주인 신년인사회에 산업통상자원부 유정열 산업정책실장이 참석해 항공우주산업 관계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경자년 새해를 맞이해 항공우주산업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2020년도 정책 방향을 공유했다.



우선, 정부는 글로벌 부품수주 확대를 위해 공정혁신을 통한 원가 경쟁력 확보 및 생산성 향상을 지원하고, 국제공동개발 참여에 필요한 항공 부품 설계 등 핵심기술 개발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엔진, 항공전자 등 고부가 품목과 스마트캐빈, 전기화 등 새로운 부품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이를 통해 해외 민항기 신규 제작시 국내업체 참여를 확대하는 등 신시장을 개척해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각국이 경쟁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개인용 비행체(PAV) 시제기 개발 및 상용화 추진으로 미래 항공산업에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 유정열 산업정책실장은 “이번 항공우주인 신년회는 정부와 업계가 한 목소리로 스마트캐빈, 개인용 비행체(PAV) 등 미래 항공산업에 대한 새로운 도전과 기회를 철저히 준비하고, 2030년 글로벌 항공 강국 진입을 위한 의지를 확인하는 귀중한 자리가 되었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769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현대일렉트릭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디벨컴퍼니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