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1-30 16:52:38
기사수정


▲ 통상지원센터는 자국우선주의와 일방주의 확산 등으로 인해 통상환경의 불확실성이 증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통상현안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산업부와 무역협회가 공동으로 설치하여, 올해부터 본격 가동할 계획이다.



[기계신문] 미·중 무역분쟁, 브렉시트, 디지털 거래의 급증 등 급변하는 통상환경에 정부와 민간이 선제적으로 공동 대응하기 위한 ‘통상지원센터’가 본격 가동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는 30일(목) 서울 삼성동 무역협회에서 ‘통상지원센터’ 개소식을 갖고, 이와 연계하여 통상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과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을 비롯하여 업계·학계 등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했다.


통상지원센터는 자국우선주의와 일방주의 확산 등으로 인해 통상환경의 불확실성이 증대되고 있는 상황에서 통상현안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산업부와 무역협회가 공동으로 설치하여, 올해부터 본격 가동할 계획이다.


센터는 ▶주요 통상현안에 대한 심층 분석 및 연구 ▶DB 구축을 통해 필요한 통상정보를 정부와 업계에 적시 제공 ▶국내외 민간 아웃리치, 싱크탱크 공동세미나, WTO 등 주요기관 컨퍼런스 참여 등을 통한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극심한 보호무역주의가 지속되고 있는 통상환경 속에서 통상지원센터의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통상현안의 선제적 대응을 위한 민관협력 구심체로서의 역할 수행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산업부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은 축사를 통해 “지난해에 이어 올해 역시 통상환경의 불확실성이 지속될 전망”이라며 “정부는 ▶신흥시장과의 경제협력 기반 지속 확충 ▶급격히 확대되고 있는 글로벌 디지털 통상 적극 대비 ▶WTO 다자체제 복원 기여를 중심으로 한 통상정책을 적극 추진하여 우리 기업들이 글로벌 무대에서 최선의 비즈니스 활동을 수행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통상지원센터 개소식에 이어 개최된 통상대토론회에서는 이혜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가 ‘2020 한국을 둘러싼 통상환경과 대응전략’이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발표했다.


이후 진행된 패널토론에서 ▶1단계 합의 이후 미중 분쟁의 향방 ▶WTO 기능약화와 한국의 대응방안 ▶데이터를 활용한 디지털 무역과 기업의 대응 등을 포함해 2020년 한국 통상이 나가야 할 길에 대해 통상전문가들의 열띤 논의가 이어졌다.



▲ 이날 행사에는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박태호 법무법인 광장 국제통상연구원장, 이혜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 안덕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 전병서 중국경제금융연구소 소장, 이성웅 한국IBM 상무, 업계・학계 등 관계자 150여명이 참석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7764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한국니들베어링
서브우측_한샘디지텍
서브광고_새빛맥스
서브광고_희조산업
서브광고_승리자동기계
서브광고_다솜머신
서브우측_효성엔지니어링
서브우측_명신방진산업
서브광고_성원정공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