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2-10 16:09:14
기사수정


▲ 한국서부발전과 한전KPS는 2월 7일(금) 서부발전 서인천발전본부에서 해외도입 최신 가스터빈 고온부품의 재생정비기술을 국산화하기 위해 협력한다는 내용의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기계신문] 한국서부발전과 한전KPS는 2월 7일(금) 서부발전 서인천발전본부에서 해외도입 최신 가스터빈 고온부품의 재생정비기술을 국산화하기 위해 협력한다는 내용의 업무협약식을 개최했다.


현재 국내 발전용 가스터빈은 전량 해외에서 도입·운영 중이며, 특히 최신 가스터빈의 경우 핵심기술인 고온부품 제조와 재생정비기술을 100% 해외에 의존하고 있다.


이러한 해외기술 의존 환경 때문에 가스터빈 제작사는 연간 1,000억 원 규모에 달하는 고온부품 구매와 재생정비 애프터마켓(After Market)에서 많은 수익을 얻어가고 있다.



▲ 현재 국내 발전용 가스터빈은 전량 해외에서 도입·운영 중이며, 특히 최신 가스터빈의 경우 핵심기술인 고온부품 제조와 재생정비기술을 100% 해외에 의존하고 있다.



이에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은 2018년 3월 취임 이후부터 발전설비 국산화를 통한 기술자립, 중소기업 진입장벽 완화 및 신뢰도 높은 국산 핵심부품 조달환경 마련을 위해 전문조직을 신설, 국산화에 매진해 오고 있다.


이날 행사에서 서부발전 김병숙 사장은 “그동안 시도된 적 없었던 국내 발전사, 정비사, 전력연구기관의 대규모 기술협력은 선진국에 비해 뒤처진 국내 가스터빈 재생정비 생태계의 근본적 체질을 개선하는 데 시금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언급했다.



▲ 한국서부발전은 연간 350억 원 규모인 최신 가스터빈 고온부품 재생정비 시장을 국산화하기 위해 2년 전부터 미국 전력연구소(EPRI), 전력연구원 등과 재생정비 절차개발을 추진하여 완료 단계에 이르렀다.



또한 “앞으로도 서부발전은 기술개발 난이도와 중요도가 높은 핵심설비 국산화에 박차를 가해 고부가가치 기술을 확보하고 국산화를 통한 성장모델을 창출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서부발전은 연간 350억 원 규모인 최신 가스터빈 고온부품 재생정비 시장을 국산화하기 위해 2년 전부터 미국 전력연구소(EPRI), 전력연구원 등과 재생정비 절차개발을 추진하여 완료 단계에 이르렀다. 그동안 개발한 기술을 바탕으로 올 하반기부터 가스터빈 고온부품 재생정비 실증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7828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선도정밀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