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2-12 09:14:21
기사수정


▲ 중소벤처기업부는 연구인력 지원사업을 운영 중에 있으며, 12일 ‘2020년 중소기업 연구인력 지원사업’에 참여할 중소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기계신문] 중소기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서는 우수한 연구인력 확보가 필수임에도 불구하고, 중소기업은 경제적 부담, 연구인력 발굴 어려움 등으로 연구인력을 채용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지난 1월 중소기업연구원 조사 결과, 중소기업 51.8%가 ‘적정 수준 대비 현재 R&D 인력이 부족’하다고 응답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를 보완하기 위해 연구인력 지원사업을 운영 중에 있으며, 12일 ‘2020년 중소기업 연구인력 지원사업’에 참여할 중소기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1,350여명의 중소기업 인력지원에 이어 올해는 1,400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특히, 올해는 고경력 연구인력을 전년대비 50.3% 증가한 230여명(2019년 153명 채용지원)을 지원해 기술·전문성을 갖춘 R&D 고급 인력의 중소기업 근무를 확대할 계획이다. 고경력 연구인력은 기업, 공공연구기관, 대학 등에서 연구경력이 학사 10년, 석사 7년, 박사 3년 이상인 인력을 말한다.


연구인력 지원사업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크게 채용지원과 파견지원, 양성지원으로 구분된다.


먼저, 연구인력 채용지원사업은 기업부설연구소 또는 연구개발전담부서를 보유한 중소기업이 이공계 학·석·박사 연구인력을 채용했을 때 인건비 50%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연구인력 경력에 따라 신진 연구인력 채용지원사업과 고경력 연구인력 채용지원사업으로 나눠진다.



▲ 신진 연구인력 채용지원 내용 : 3년간 기준연봉의 50%지원, 기업별 2명 이내



공공연 연구인력 파견지원사업은 기업부설연구소를 보유한 중소기업에 공공연구기관의 연구인력을 파견하는 사업으로, 파견 연구인력의 인건비 50%를 지원한다.


연구인력 양성지원사업은 대학과 중소기업간 컨소시엄이 참여하는 사업으로, 기업이 제안한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해당 기업 등에 취업까지 연계하는 현장 중심 연구인력을 양성하는 사업이다. 컨소시엄당 프로젝트에 소요되는 학생인건비, 연구개발비 등 3억 원을 지원한다.



▲ 중소기업 연구인력지원사업 개요



중소벤처기업부 관계자는 “지난해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대책 후속 조치로 연구인력 채용사업과 공공연 연구인력 파견사업에서 소재·부품·장비 기업을 우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기존 중소기업은 신진 연구인력 채용지원사업과 고경력 연구인력 채용지원사업 중 한 가지 사업에만 지원받을 수 있었으나, 소재·부품·장비 기업은 두 가지 사업 모두 지원이 가능하도록 하고 있으며, 공공연 연구인력 파견지원사업에서도 지원인력 한도를 1명에서 2명까지 우대 지원한다.


사업 참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중소벤처기업부 홈페이지 또는 중소기업 기술개발 종합관리시스템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업 신청·접수는 3월 2일(월)부터 가능하며, 중소기업 기술개발 종합관리시스템에서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7839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우측_현대일렉트릭
서브우측_대하기전
서브광고_한일
서브우측_디벨컴퍼니
서브광고_알이디
서브광고_호진
서브광고_다주하이테크
서브광고_현대중공업
서브우측_경인엔지니어링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