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2-13 09:07:12
  • 수정 2020-02-13 15:36:34
기사수정


▲ 화학기업 바스프가 독일 슈바르츠하이데(Schwarzheide) 생산단지 내에 배터리 소재 생산 시설을 새롭게 설립하기로 했다. 사진은 독일 라우지츠 지역에 위치한 바스프 슈바르츠하이데(Schwarzheide) 생산단지



[기계신문] 독일 화학기업 바스프가 유럽 전기차 밸류체인을 지원하기 위해 다단계 투자 계획 중인 가운데, 독일 슈바르츠하이데(Schwarzheide) 생산단지 내에 배터리 소재 생산 시설을 새롭게 설립하기로 했다.


새로 건설되는 생산 시설은 기가팩토리의 수요를 충족하는 양극재(Cathode Active Materials, CAM) 생산 규모를 갖추게 되며, 연간 약 400,000대의 전기차에 바스프 소재를 사용한 배터리를 공급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슈바르츠하이데 공장의 모듈러(modular) 디자인과 인프라를 통해 빠른 생산 규모 확대가 가능해 유럽 전기차 시장의 증가하는 수요에 대응할 수 있게 된다.


슈바르츠하이데에 위치한 해당 공장은 핀란드 하르야발타(Harjavalta) 지역에서 생산되는 전구체(Precursor, PCAM)를 사용할 예정이며, 두 공장의 가동 시점은 2022년으로 예상된다. 바스프는 2022년부터 운영되는 두 공장에 수천억 원 대에 이르는 대규모 투자를 진행한다.


핀란드와 독일 투자를 통해 바스프는 유럽 시장에서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공급망 제공이 가능하며, 니켈과 코발트 공급, 전구체 생산, 그리고 양극재 생산을 모두 한 지역에서 생산할 수 있도록 돕는다. 또한 아시아, 미국, 유럽 등 주요 지역에 양극재 생산력을 갖춘 첫 번째 공급자로서 전기차 배터리 소재 시장의 글로벌 리더십을 점차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독일 슈바르츠하이데 공장은 일시적으로 친환경적인 열병합발전소(CHP)를 활용, 향후 신재생에너지를 도입할 계획이며, 핀란드 하르야발타 공장은 수력, 풍력, 바이오매스 등의 신재생에너지를 적극 사용할 계획이다. 이 같은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자원 조합으로, 바스프는 탄소발자국을 저감한 양극재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바스프 촉매 사업 부문 사장 피터 슈마허(Peter Schuhmacher) 박사는 “핀란드와 독일의 공장은 고객과 그들의 유럽 생산지에 근접한 만큼 고용량 양극재를 더욱 안정적이고 지속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바스프의 핀란드 하르야발타와 독일 슈바르츠하이데 투자는 유럽 배터리 생산 밸류체인 구축을 위한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의 목표 실현을 돕기 위한 것으로, 지난해 12월 9일 승인된 “유럽 공동 관심 분야 주요 사업(Important Project of Common European Interest (IPCEI)”의 일환이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권혁재 기자 hjk@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 mtnews.net/news/view.php?idx= 7847
기자프로필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선도정밀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