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3-05 15:53:30
기사수정


▲ 인천경제자유구역(IFEZ)이 글로벌 신산업 거점으로서 재도약하기 위해 4차 산업혁명시대 핵심사업 유치에 적극 나선다.



[기계신문]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글로벌 신산업 거점으로서 재도약하고자 올해 첨단 부품소재산업 관련 기업과 연구시설 유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먼저, 지난 1월 송도국제도시 첨단산업클러스터에 애경그룹 종합기술원(가칭)을 유치한 바 있다. 이 연구시설은 부지 28,722㎡에 총 연면적 43,000㎡ 규모로 내년에 착공해 2022년 하반기에 준공될 예정이다.


이곳에는 400여명의 연구원이 배치돼 첨단소재, 친환경·바이오 등 기초, 원천, 미래 기술 연구를 전담하게 되며, 이를 통해 산·학·연 클러스터 활성화는 물론, 인천이 연구중심 도시로 도약하는 데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청라국제도시 인천하이테크파크(IHP) 도시첨단산업단지에는 자동화 분야 글로벌 기업 유치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기업 본사와 제조 및 R&D 센터를 유치해 자동화 분야 장비의 국내 개발 및 생산 등 기술 자립을 도모하는 한편, 원도심 중소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지원한다는 구상이다.


또한, 친환경 관련 핵심 기술력을 보유한 소재기업의 유치를 추진 중으로, 투자유치 협상이 최종 마무리 단계에 이르러 조만간 투자협약을 체결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를 통해 청라국제도시가 국내 친환경 소재산업을 선도하는 지역으로 성장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첨단 부품소재 산업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유관기관과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첨단업종의 혁신성장 기업 유치를 위한 공동 마케팅(IR)을 지속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 김세준 투자유치사업본부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첨단 부품소재 산업을 적극 유치해 인천경제자유구역이 4차 산업의 선도기지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기계신문, 기계산업 뉴스채널

이은아 기자 lena@mtnews.net

관련기사
TAG
기사수정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서브광고_바이브록
서브우측_한팩
서브광고_의성기어
서브광고_한국정밀강구
서브광고_금화금속
서브광고_성화에스티
서브광고_대성철망
서브광고_포인트텍
서브우측_선도정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